기사본문

산업

‘건설재개·원전 축소’결과…정부 수용 시사, 24일 최종 발표

이호준 기자 입력 : 2017-10-20 18:05수정 : 2017-10-20 21:12

SNS 공유하기


<앵커>
공론화위의 이같은 권고안을 받은 청와대는 적극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당정청은 회의를 열고 건설 재개를 포함한 후속조치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호준 기자, 청와대가 공론화위 권고안을 존중한다는 입장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우선 청와대는 권고안을 수용한다는 성명을 오전에 발표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하고, 또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공론화위원회로부터 권고안을 오전 11시에 공식 전달받았습니다.

이 총리는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외에도 에너지 정책 권고안도 수용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놓고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정책추진 방향을 결정합니다.

다음주 화요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고리 5,6기 공사 재개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빠르면 이번 주말 공론화위원회 권고안과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 발표가 있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앵커>
신고리 5,6기의 공사 재개는 비교적 명확해보이는데, 좀 더 크게 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기자>
문재인 정부가 대선 기간에 제시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공약을 지키기 어려워졌습니다.

하지만 원전을 축소한다는 기본적인 탈원전 정책 기조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공론화위원회에서는 원자력 발전을 축소해야 한다는 시민참여단의 의견이 53.2%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수준에서 원자력 발전을 유지하자는 의견 35.5%보다 높게 나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찬성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방금 관련 브리핑을 열고 관련 대책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산자부 박완주 에너지자원실장은 공론화위의 원전비중 축소 권고안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방안은 다음주에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와는 별도로 신규 원전 건설을 백지화하고, 2030년까지 설계수명이 도래하는 노후 원전 10기에 대해 수명연장을 금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의 거리 제한에 관한 규정을 폐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이행계획을 수립해 반영한다는 구상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호준입니다.   

입력 : 2017-10-20 18:05 ㅣ 수정 : 2017-10-20 21:1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