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결정은 났지만, 불씨 ‘여전’…정치·시민단체 원전 갈등 더 커졌다

김현우 기자 입력 : 2017-10-20 18:07수정 : 2017-10-20 21:12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는 공론화위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럼 시민단체와 정치 반응도 알아보겠습니다.

김현우 기자, 시민단체들은 권고안에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나요?

<기자>
반대 시민단체들은 공론화위 결과에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원전과 관련된 기업, 언론의 개입으로 공론화위가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요.

특히 지역 시민단체의 불만이 더 컸습니다.

한번 들어보시죠.

[박재율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 공동대표 : 해당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결과라서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다만 반대 시민단체들도 공론화위의 공사재개 권고는 존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대신 원전 축소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현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시민행동 대표 : 핵발전소 안전성 강화, 신규핵발전소 중단, 노후핵발전소 조기폐쇄 등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실질적인 핵발전소를 축소하는 것이 시민참여단의 뜻입니다.]

반면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원전축소 권고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수원 노조는 국회와 시민단체, 학계, 원전 노동자가 에너지 정책 방향을 다시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질문>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여부를 놓고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여야가 신고리원전 공사를 놓고 갈등이 깊었는데요.

오늘(20일) 발표로 봉합됐나요?

<기자>
갈등은 오히려 더 커졌습니다.

야당은 일제히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에 나섰습니다.

신고리 원전 공사 중단으로 예산과 시간이 낭비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라며, 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탈원전 정책 포기까지 촉구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정태옥 /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원전산업 발전에 해악을 끼치는 탈원전에 대한 대선공약을 철회하고 원전산업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촉구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론화위의 핵발전 축소 의견에 무게를 두고, 탈핵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더불어민주당은 신고리공론화 위원회가 권고한 지속적 원전 축소 방향에 대해서도 에너지 정책 전환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이처럼 정치권 갈등은 탈원전 정책으로 번졌고 앞으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현우입니다.      

입력 : 2017-10-20 18:07 ㅣ 수정 : 2017-10-20 21:1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