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결정은 났지만, 불씨 ‘여전’…정치·시민단체 원전 갈등 더 커졌다

김현우 기자 입력 : 2017-10-20 20:16수정 : 2017-10-20 21:17

SNS 공유하기


<앵커>
신고리 5·6호기 문제가 건설 재개로 일단락되긴 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시민단체간의 대립과 정치권 공방이 여전한데요.

이 부분은 취재기자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김현우 기자, 건설 재개 결론이 나면서 시민단체간의 희비가 엇갈렸는데 건설 재개에 반대했던 단체들 분위기가 어떤가요?

<기자>
네,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을 요구했던 시민단체들은 공론화위가 건설 재개쪽에 유리하게 진행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원전과 관련된 기업, 언론이 공론화위 결정에 영향을 끼쳤다는 것입니다.

다만 공론화위의 공사재개 권고는 존중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신 앞으로 원전 축소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는데요.

입장 발표를 들어보시죠.

[조현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시민행동 대표 : 핵발전소 안전성 강화, 신규핵발전소 중단, 노후핵발전소 조기폐쇄 등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실질적인 핵발전소를 축소하는 것이 시민참여단의 뜻입니다.]

반면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원전축소 권고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오히려 국회와 시민단체, 학계, 원전 노동자가 에너지 정책 방향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공론화위 결론이 재개로 났으니 좋든싫든 받아들일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는데 어떤가요 시민단체들 모두 수용한다는 입장인가요?

<기자>
그렇지 않았습니다.

일부 시민단체는 여전히 건설 중단을 요구하고 있었습니다.

오늘(20일) 기자회견을 연 밀양 송전탑 반대주민 협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대로 원전 공사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민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손달연 밀양송전탑 반대주민 : 우리 주민들은 신고리 5,6호기만큼은 꼭 막아내고 싶습니다. 12년간 이렇게 온 힘으로 투쟁한 보람을 찾고 싶습니다.]

또 지역 시민단체가 이번 결과에 불만이 더 컸습니다.

정작 원전이 들어서는 지역 주민들은 공론화위 논의에서 빠졌다는 것입니다.

이런 입장을 들어보시죠.

[박재율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 공동대표 : 해당 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결과라서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앵커>
정치권의 갈등도 깊었는데요.

건설 재개로 결론이 나면서 야당의 공세가 더 거세졌다고요?

<기자>
네, 야당은 일제히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중단으로 예산과 시간이 낭비된 것에 대해 정부가 책임을 지라며 공세를 펼쳤습니다.

자유한국당은 탈원전 정책 포기까지 촉구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정태옥 /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원전산업 발전에 해악을 끼치는 탈원전에 대한 대선공약을 철회하고 원전산업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촉구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론화위의 핵발전 축소 의견에 무게를 두고, 탈핵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더불어민주당은 신고리공론화 위원회가 권고한 지속적 원전 축소 방향에 대해서도 에너지 정책 전환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앵커>
공론화위 결정을 두고 각계의 표정이 엇갈렸는데 앞으로 갈등이 더 커지는 건 아닌지 우려도 되는군요.

김현우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7-10-20 20:16 ㅣ 수정 : 2017-10-20 21: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