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브레이크 걸린 ‘원전 제로화’…신규6호기·노후10호기 향방 남았다

박기완 기자 입력 : 2017-10-20 20:20수정 : 2017-10-20 21:18

SNS 공유하기


<앵커>
이렇게 살 길을 찾아야하는 원전업체들과 별개로 현재 수명이 다 되가거나 새로 짓기로 계획했던 원전들은 어떻게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이번에 건설재개가 결정된 신고리 5,6호기의 공정률은 30% 가량입니다.

공정률이 이미 3분의 1가량 진척됐다는 점은 건설 재개로 의견이 모아진 주요 요인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공정률이 거의 100%에 달하는 신고리 4호기와 신한울 원전 1,2호기는 예정대로 가동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수명이 다해가거나 건설 예정인 원전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가 반영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공론화위 권고안대로 원전 축소 정책을 예고했습니다.

건설예정인 천지 1·2호기 등 신규원전 계획은 백지화될 가능성이 크고 수명이 만료되는 10개 원전의 가동연장도 금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다만, 탈원전 반대 측이 이번 공사재개 결과를 근거로 탈원전 정책 자체의 재고를 주장하고 있다는 점은 정책 실행 속도가 더뎌질 수 있는 변수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김병기 /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위원장 : 계속 격차가 벌어져 갔다는 것은 원전을 잘 모르고 있었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런(안전성) 부분을 잘 알리면 탈원전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는 것이 저희 생각입니다.]

탈원전 정책을 지지하는 쪽에선 공론화위의 정책 권고안에 대한 적극적인 수용을 주장하고 있어 논란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양이원영 /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국처장 : 비록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방향으로 나오기는 했지만 그것보다도 원전을 축소해야 된다는 것이 과반수였고 안전기준을 높여야 된다는 것에 주목을 하고 싶습니다.]

신고리 5,6호기 이외 원전들의 운명은 오는 24일 청와대의 최종 발표에서 가닥이 잡힐 전망입니다.

SBSCNBC 박기완입니다.  

입력 : 2017-10-20 20:20 ㅣ 수정 : 2017-10-20 21:18

박기완기자 다른기사 청탁금지법 접수 신고의 1%만 제재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