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우리은행 임추위 구성 임박…정부 참여 논란

이대종 기자 입력 : 2017-11-09 09:03수정 : 2017-11-09 09:0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우리은행의 차기 행장 선임 절차가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절차에 정부가 참여하느냐 마느냐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정부는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약속한 바 있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대종 기자, 우리은행의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이 임박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아침 한 신문은, 우리은행이 바로 오늘 이사회를 열고 임원추천위원회 구성과 참여멤버 등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당초 예상시점이 이번주 후반이었다는 걸 감안하면, 하루 정도 빨라졌다고 볼 수 있는데요.

관건은 정부 지분 18.52%를 가지고 최대주주 지위를 갖고 있는 예금보험공사가 참여할 지 여부입니다.

정부가 차기 행장 인선작업에 뛰어드느냐, 마느냐를 읽을 수 있는 중요한 가늠자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우리은행은 민영화에 성공하지 않았나요?

그래도 최대주주는 정부가 차지하고 있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말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던 지분 29.7%를 7개 과점주주에게 매각을 하면서, 우리은행이 민영화됐는데요.

물론 과점주주 전체가 보유한 지분을 통틀어 따지면, 이야기가 달라지지만 개별적으로는 많아야 4~6% 수준의 지분을 갖고 있는데 그치고 있습니다.

개별 보유지분으로 따지면, 18%를 넘게 가지고 있는 정부 지분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는 셈입니다.

<앵커>
민영화 된 이후에는 자율경영을 보장해 주겠다고 하지 않았나요?

<기자>
그래서 지금 논란이 커지고 있는 겁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정부는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보장해 준다고는 했습니다.

하지만, '주주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는 주주권을 행사하겠다'는 전제를 달았습니다.

특히 이광구 행장 사퇴 이후 우리은행 주가는 최근까지 7% 가까이 빠졌습니다.

주주가치 제고라는 명분이 확실한 이상, 가만히 있기 힘들다는 분석이 있는 겁니다.

여기에 지난 7월만 하더라도 2만원에 육박했던 우리은행 주가는 최근, 1만 5600원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공적자금 회수 이익분기점, 1만 4200원과의 격차도 크게 좁아졌습니다.

더 이상 가만히 두손 놓고 있으면, '직무유기'라는 지적까지 받을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또 임원추천위원회에 참여하면 '관치'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잖아요?

<기자>
그것 또한 맞습니다.

정부는 올해 초 있었던 행장 선출 과정에서 빠졌습니다.

바로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보장해 주기 위해서였습니다.

이렇게 우리은행 경영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또 실제 그런 모습까지 보여줬는데, 이제와서 어길 수 있느냐는 겁니다.

현재 이 부분을 두고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물론 금융노조에서도 정부 참여 반대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대종 기자와 우리은행 상황 짚어봤습니다. 

입력 : 2017-11-09 09:03 ㅣ 수정 : 2017-11-09 09:03

이대종기자 다른기사 검찰,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