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피코그램-아쿠아포린 A/S, MOU 체결…멤브레인 기술협력 나서

피코그램, 아쿠아포린 멤브레인 국내 판권 확보...정삼투막 시장 진출

온라인 뉴스팀 기자 입력 : 2017-11-13 10:08수정 : 2017-11-13 10:08

SNS 공유하기

정수기 및 필터제조 업체 ㈜피코그램(대표 최석림)이 정삼투막 필터인 '아쿠아포린 멤브레인'을 개발한 덴마크 기업 아쿠아포린 A/S와 기술협력 MOU를 체결하고, 아쿠아포린 멤브레인의 국내 시장 진출을 진행한다.

피코그램은 최근 멤브레인 개발 및 제조업체인 아쿠아포린 A/S(Aquaporin A/S)와 '고효율 아쿠아포린 역삼투막 공동연구개발' 및 '아쿠아포린 정삼투막 국내 시장 진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미지피코그램 최석림 대표이사는 "덴마크 아쿠아포린 A/S와 기술협력 MOU를 체결하여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이번 MOU로 자사의 EFRO™ 기술과 아쿠아포린의 특허기술인 Aquaporin Inside™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최고 수율의 역삼투막(RO) 소재를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동시에 양사는 아쿠아포린의 혁신적인 정삼투막(FO)기술을 한국의 산업적인 규모의 수처리시장에서 다양한 용도로 접목하기 위해서 공동의 노력을 펼쳐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쿠아포린은 세포 내의 물의 출입을 조절하는 막단백질로, 이온이나 용질의 이동을 차단하면서 선택적으로 물분자의 출입을 조절하는 세포의 배관 시스템을 의미한다.

아쿠아포린 A/S는 이러한 세포 내의 물 출입에 착안해 아쿠아포린 멤브레인을 상용화하는데 성공, 올해 하반기에는 '정삼투(FO) 멤브레인'을 글로벌 시장에 런칭한 바 있다.

아쿠아포린 A/S의 최고운영책임자인 Thomas C. Beck (COO Aquaporin)은 "피코그램은 아쿠아포린의 Aquaporin Inside™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개선된 수처리 멤브레인을 한국시장에 출시할 수 있는 강력한 파트너"라면서 "이에 자사는 피코그램과 함께 생산하고 출시하는 멤브레인 제품으로 가정용 및 산업용 시장에 진입하게 됨으로써, 한국의 수처리 시장에 혁명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쿠아포린 A/S와 MOU를 체결한 피코그램은 2002년부터 정수기의 핵심 소재인 필터를 국내외에 연간100만 개 이상 공급하고 있으며, 자체 브랜드인 '퓨리얼'을 통해 필터 자가교체 방식의 직수형 정수기 및 직수형 냉온정수기를 시장에 출시해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 중인 강소기업이다.

특히, 회수율 50% 이상의 역삼투막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피코그램은 이번 MOU를 통해 아쿠아포린 A/S와 공동으로 회수율 60% 이상의 세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역삼투막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피코그램은 아쿠아포린 A/S가 개발한 정삼투막에 대한 국내 판권을 확보, 정삼투시장 내 멤브레인 공급사로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역삼투방식은 삼투압 이상의 인위적 압력을 가해 물의 이동을 역행시켜 순수한 물을 얻어내는 방식이며, 정삼투방식은 물의 자연적인 삼투현상을 이용하는 기술로 인위적인 압력이 불필요해 역삼투 멤브레인 필터보다 에너지 사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입력 : 2017-11-13 10:08 ㅣ 수정 : 2017-11-13 10:0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