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타임誌, 올해의 인물에 ‘美 성폭행 피해자들’ 선정

전혜원 기자 입력 : 2017-12-07 09:47수정 : 2017-12-07 09:47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이 시각 세계'

<앵커>
밤사이 세계 소식도 짚어보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했습니다.

아랍권 주변국들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크게 반발하고 있어 강한 후폭풍이 전망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외신팀 전혜원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전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새벽 공식회견을 열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했습니다.

텔아비브에 있는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는데요.

들어보시죠.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사실 우리는 그동안 어떤 이스라엘 수도도 인정하길 거부해왔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라는 명백한 사실을 인정합니다. 이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 지역이어서 국제사회가 어느 나라의 수도로도 인정하지 않고 있었는데요.

1948년 이스라엘 건국 이후 70년 가까이 유지돼온 국제사회 합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깬 것입니다.

현재 예루살렘에 대사관을 둔 나라는 한 곳도 없습니다.

86개국이 텔아비브에 대사관을 두고 있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결정을 밀어부친 이유는 무엇인가요?

<기자>
최근 러시아 유착 스캔들’로 수세에 몰렸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보수 기독교인과 유대인 등 핵심 지지층을 결집시킬 목적으로 대선 공약이던 예루살렘 수도 인정을 밀어붙인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팔레스타인뿐 아니라 미국의 아랍권 동맹국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후폭풍이 상당할 전망입니다.

전문가의 말도 들어보시죠.

[니콜라스 번스 / 전 NATO 주재 미국 대사 :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매우 어리석은 결정이라고 봅니다. 이번 결정은 해리 트루먼부터 현재 트럼프에 이르기까지 역대 민주, 공화당 출신의 모든 미국 대통령의 업적을 깎아내리는 일입니다. 모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에 가장 유력한 평화의 중재자라는 점을 이해하고 있었고 이들보다 성급하게 앞서나가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현명하고 신중한 행동방침이라고 생각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한쪽을 편들고 있습니다.]

<앵커>
예루살렘이 민감한 이유가 뭡니까?

<기자>
유대인과 아랍인이 번갈아 점령하고 미국이나 유럽등 서방의 사라들이 수차례 전쟁을 치루면서 소유권이 애매해진 곳이기 때문인데요.

현재 기독교·유대교·이슬람교 3개 종교의 성지이기도 합니다.

이런 이유로 1947년 유엔은 예루살렘을 독립된 '국제도시'로 만들려고 했지만 이듬해 이스라엘 독립 선언에 이어 예루살렘을 차지하기위한 주변국들의 전쟁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분쟁이 많이 일어나는 지역 중 한곳이 됐습니다.

<앵커>
올림픽 소식도 짚어보죠.

푸틴이 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요?

<기자>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개인자격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조직적인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 동계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한 데 대해 보이콧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건데요.

앞서 IOC 발표 이후 러시아 체육계 일부 인사와 정치인들은 IOC의 도치에 대해 올림픽 출전 자체를 전면거부해야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올림픽위원회는 다음주 화요일인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종목별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어 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입니다.

<앵커>
다음 소식도 짚어보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을 선정했다고요?

<기자>
시사주간지 타임이 매년 연말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에 성추행과 폭행 피해 사실을 용감하게 공개한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을 선정했습니다.

이들은 이른바 '미 투(Me Too)' '나도 당했다'는 운동을 전 세계에 확산시킨 사람들인데요.

타임지는 이들을 '침묵을 깬 사람들'로 명명했습니다.

타임지의 표지 사진에는 영화배우 애슐리 주드, 우버 엔지니어였던 수전 파울러,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등이 포함됐습니다.

타임의 에드워드 펠센털 편집장은 "우리 표지에 실린 여성들의 충격요법적 행동이 1960년대 이후 우리 문화의 가장 빠른 변화 중 하나를 촉발했다"고 선정 이유를 말했습니다.

<앵커>
전혜원 기자, 수고했습니다. 

입력 : 2017-12-07 09:47 ㅣ 수정 : 2017-12-07 09:4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