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정부, 가상화폐 긴급회의 소집…투기·거래소 해킹 대응 논의

윤선영 기자 입력 : 2017-12-13 11:27수정 : 2017-12-13 11:27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가상화폐 관련 논란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조금전 국무조정실 주재로 가상통화 관련 관계부처 긴급회의가 열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어떤 얘기들이 나왔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윤선영 기자, 정부가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고요?

<기자>
정부는 조금전 10시부터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통화 관련 관계부처 긴급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비트코인 투기와 가상통화거래소 해킹 등 가상통화를 둘러싼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상화폐 주무부처인 법무부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과 기획재정부 차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방송통신위원회·공정위원회 사무처장, 국세청 차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최근 일부 시중은행들이 가상계좌 발급을 중단했다고 하는 데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우리은행과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제공하던 기존의 가상계좌를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가상화폐는 거래소가 회원에게 은행 가상계좌를 부여하고 회원이 이 계좌에 입금을 하면 거래가 시작되는데요.

이 가상계좌가 없으면 가상화폐 거래를 할 수 없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계좌발급 중단이 별 의미없다는 얘기가 나오던데요?

<기자>
가상화폐용 계좌를 폐쇄하기로 한 3개 은행가운데 우리와 산업은행을 통해서는 더이상 거래를 할 수 없게 됩니다.

하지만 기업은행과 이외에 신한과 농협은행 등은 기존의 가상계좌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제공하지 않지만, 다음달부터 보안이 강화된 새로운 가상계좌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따라서 일부 은행이 가상화폐용 계좌를 닫더라도 나머지 은행들이 계좌를 계속 열어준다면 투자자들이 가상화폐를 사고 파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윤선영입니다.  

입력 : 2017-12-13 11:27 ㅣ 수정 : 2017-12-13 11:2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