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임대사업자 등록하면, 건강보험료 ‘최대 80%’ 깎아준다

김성현 기자 입력 : 2017-12-13 18:07수정 : 2017-12-13 19:05

SNS 공유하기


<앵커>
세금 감면과 함께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건강보험료도 인상분의 최대 80%를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이어서 김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은퇴 후 임대업을 위해 사업자등록을 하게되면, 세제혜택보다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료 등을 더 많이 낼 것이란 우려가 큽니다.

건강보험료 급증 우려는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에 최대 걸림돌로 지적돼 왔습니다.

이에 정부는 다주택자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건강보험료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습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 2019년부터는 연간 2천만원 이하의 임대소득자에 대한 분리과세와 건강보험료 부과가 시작되지만 임대등록을 한 경우에는 혜택을 대폭 늘려 실제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2020년 말까지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임대의무기간 동안 건강보험료 인상분의 최대 80%를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특히, 피부양자로 가입할 경우 미등록사업자의 건강보험료 평균 인상액은 154만원이지만, 등록사업자의 인상액은 31만원으로 5배 가량이 줄어듭니다.

지역가입자와 직장가입자도 비슷한 수준으로 건강보험료를 감면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1년 이후 건강보험료 감면에 따른 효과 등을 고려해 연장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7-12-13 18:07 ㅣ 수정 : 2017-12-13 19:0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