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한 채만 임대 등록해도 소득세 감면…장기 임대사업자 혜택 확대

강예지 기자 입력 : 2017-12-14 08:42수정 : 2017-12-14 08:42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정부가 다주택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을 활성화 하기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소득세 등 각종 세금을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강예지 기자입니다. 

<기자>
임대사업자로 등록을 하면 우선 취득세와 재산세 등 지방세를 대폭 감면받게 됩니다.

현재는 임대주택으로 등록한 아파트, 오피스텔 등에 대해 취득세와 재산세를 면적과 임대기간에 따라 차등적으로 감면해줬습니다.

이런 혜택이 내년 말 끝날 예정이었는데 정부는 감면 기간을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2019년부터 8년 이상 장기임대하는 소형주택은 한가구만 임대를 해도 재산세를 감면받게 됩니다.

특히 8년 이상 장기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이 확대됩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도 8년 이상 장기 거주 임대주택이 늘어나는 방향으로 개편하였습니다. 8년 이상 임대하는 주택에 대한 장기보유특별공제 비율을 현행 50%에서 2019년부터 70%로 확대하겠습니다.]

임대소득세에 대한 부담도 줄어듭니다.

2019년부터 임대소득 2천만원의 이하에 대해서는 분리과세를 하되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는 경우에는 임대소득의 70%까지 비용으로 인정해주기로 했습니다.

이번 대책에 따라 보유 중인 주택 세 채 중 두 채를 임대등록할 경우 1년에 내야 하는 세금은 270만원입니다.

하지만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연간 내야 하는 세금이 1205만원으로 935만원 늘어납니다.

이번 대책으로 주택을 세채 이상 보유하고, 임대 등록을 하지 않는 고액 임대사업자의 세금 부담이 커질 전망입니다.

SBSCNBC 강예지입니다. 

입력 : 2017-12-14 08:42 ㅣ 수정 : 2017-12-14 08:4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