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자기자본 20억 이상만 가상화폐 거래소 운용”…자율규제안 내놔

김성현 기자 입력 : 2017-12-15 18:05수정 : 2017-12-15 18:51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 규제에도 가상화폐 시장의 과열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자율규제안을 내놨습니다.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자율규제를 통해 거래 질서를 잡겠다는 건데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성현 기자, 앞으로 거래소를 운용하려면, 자기자본이 일정수준 있어야 한다고요?

<기자>
네, 가상화폐 거래 운용사는 자기자본이 20억원 이상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또 금융업자에 준하는 정보보안시스템, 정보보호인력과 조직을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원화 예치금은 100%를 금융기관에 예치하도록 했는데요.

가상화폐 예치금은 거래소 보유량의 70%이상을 거래소 네트워크와 완전히 분리되는 오프라인 형태에 보관하도록 정했습니다.

거래소의 교환유보재산 관리 상황은 매년 1회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를 받고, 그 결과를 협회에 보고해야 합니다.

또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분기별로 교환 유보 재산의 유지와 분리, 관리 상황을 공시하는 규정도 새로 정했습니다.

<앵커>
투자자들의 계좌 확인도 강화된다고요?

<기자>
네, 맞습니다.

거래소는 금융기관이 제공하는 시스템을 통해 고객 확인이 된 경우에만 1인 1계좌를 제공합니다.

은행 등 고객 대사 확인이 된 계좌를 통해서만 원화로 입, 출금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만들 예정인데요.

이를 위해 NH농협과 KB국민, IBK기업 등 6개 은행이 본인 확인을 강화한 가상계좌 시스템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객 서비스를 위해 오프라인 민원센터 운영도 의무화해 민원이 접수되면 처리결과를 이메일과 문자 등으로 통지할 예정입니다.

이번 자율규제안은 당장 내년부터 시행됩니다.

<앵커>
이런 규제 분위기 속에서 가상화폐 가격에 변화가 있는지요?

<기자>
네, 당장 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고 있습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954만원으로 거래되고 있는데요.

전날과 비교해 8%정도 상승했습니다.

퀀텀도 전날보다 1% 상승해 2만1600원입니다.

<앵커>
그런데, 정부 가상통화대책이 유출된 건 관세청 사무관이 벌인 거라고요?

<기자>
네, 맞습니다.

지난13일 SNS와 커뮤니티에서 정부의 가상통화대책 보도자료 초안이 유출됐었는데요.

유출된 통로는 관세청 사무관의 메신저 카카오톡이었습니다.

기재부 사무관으로부터 의견수렴을 위해 카카오톡으로 초안을 전송받은 관세청 사무관이 다른 단체 카톡방에 올리면서 유출이 시작됐습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번 일에 대해 용납될 수 없으며 반드시 밝혀내서 엄단하고 다시는 그런 사람들이 공직을 무대로 딴짓을 못 하도록 해야 한다고 엄중히 경고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7-12-15 18:05 ㅣ 수정 : 2017-12-15 18:5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