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최종구 “은행, 불법자금 유통 막는 문지기 역할 외면”…‘직격탄’

강예지 기자 입력 : 2018-01-08 18:08수정 : 2018-01-08 19:59

SNS 공유하기


<앵커>
금융당국이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가상거래 통화에 대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가상계좌를 내준 은행에 대해 과열을 방조하는 게 아니냐며 압박 강도를 높였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예지 기자, 금융당국이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시중은행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섰는데 어떤 점에 초점이 맞춰졌나요?

<기자>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감원은 오늘(8일)부터 농협, 기업, 신한 등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6개 은행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들어갔습니다.

금융당국은 가상통화 거래와 관련해 내부통제 시스템과 위험평가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들여다볼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가상통화 취급업자 식별 절차를 마련했는지와 자금 출처, 이용자 정보 확인 등에 관한 사항, 고액의 현금이 오가는 거래 등 의심할만한 거래의 보고 관련 사항 등입니다.

또 가상계좌로 자금이 입금됐을 때 임금계좌와 가상계좌의 명의가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전산시스템이 구축돼있는지 여부 등도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행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고요?

<기자>
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오늘(8일) 이러한 내용을 브리핑하며, 범죄와 불법 자금 유통을 막는 문지기 역할을 해야할 은행이 오히려 이를 방지하고 조장하는 게 아니냐며 사실상 은행권을 질타했습니다.

또 충분히 검토하지 않고, 수익만 쫓아 무분별하게 가상계좌를 발급한 게 아닌지 내부의사 결정과정을 점검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앵커>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시행이 임박했다고 하던데요.

언제쯤 될 것으로 예상되나요?

<기자>
네, 금융당국은 이달 중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 즉,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이번 점검 이후에는 보완사항을 토대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업무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다음주 중에 시행키로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최종구 위원장이 거래소 폐쇄를 또 언급했다고요?

<기자>
네, 최 위원장은 해킹이나 투기과열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가상통화 취급업소 폐쇄 등 모든 가능한 대안을 검토하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

금융위원회의 이같은 계획은 감독당국이 가상통화 시장을 주시하고 있다는 신호를 주기에는 충분해 보입니다만,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체계가 없기 때문에 구체적인 이행계획이 나오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SBSCNBC 강예지 입니다.      

입력 : 2018-01-08 18:08 ㅣ 수정 : 2018-01-08 19:59

강예지기자 다른기사 [인사] IBK투자증권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