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금융당국·경찰 이어 국세청 조사…가상화폐 전방위 압박

이호준 기자 입력 : 2018-01-11 08:57수정 : 2018-01-11 11:3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금융당국과 경찰에 이어 이번에는 국세청까지 나섰습니다.

취재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이호준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세무조사가 시작됐다고요?

<기자>
국세청이 어제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 본사를 찾아 컴퓨터와 관련 자료를 압수했습니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수수료 수입에 대한 세금 탈루 여부와 회계처리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경찰도 국내 3위 업체인 '코인원'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코인원은 가상화폐의 시세를 예측해 공매수와 공매도를 하는 '마진거래'를 제공했는데, 경찰은 이 마진거래가 도박과 유사하다고 봤습니다.

법무부 역시 가상화폐 중개 자체를 불법으로 보고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는 내용의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가상화폐 투기를 차단하기 위한 정부의 행보가 이어지는 모습인데요.

거래소에 상장됐던 가상화폐 퇴출도 이어지고 있어 투자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요?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내일(12일)부터 가상화폐 종류 중 하나인 메탈코인에 대해서 거래를 중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메탈코인은 기술적인 안정성 등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미국의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도 거래가 중지가 된 가상화폐입니다.

업비트는 메탈코인 보유자들에게 이메일과 문자 등으로 관련 내용을 공지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문을 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도 가상화폐의 시세를 조작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용자들을 퇴출시켰다고 밝혔습니다.

퇴출된 투자자들은 5명으로 업체는 이들의 이메일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앵커>
이렇게 가상화폐에 대한 전방위적인 압박이 거세지고 있지만 이를 피하기 위한 편법투자가 횡행하는 등 투자 열기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죠?

<기자>
금융당국은 올해 초부터 은행들이 제공하는 개인 가상 계좌의 신규 공급을 중단시켰습니다.

그러자 업체들이 법인 계좌를 이용해 여러 개인 계좌를 두는 편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를 이른바 '벌집 계좌'라고 하는데요.

벌집 계좌는 본인 확인도 제대로 안되고 운영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져 각종 사고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금융감독원, 금융정보분석원 FIU의 점검 과정에서 벌집 계좌에 대해 수사할 방침입니다.

<앵커>
이어지는 수사속보도 나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이호준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8-01-11 08:57 ㅣ 수정 : 2018-01-11 11:3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