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거래소 폐쇄 움직임에 대안 마련 돌입…P2P 거래방식 ‘꿈틀’

이시은 기자 입력 : 2018-01-12 20:20수정 : 2018-01-12 21:26

SNS 공유하기


<앵커>
‘가상화폐 거래소 전면 폐지’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규제 강도와 시기가 정해진 것도 아닌데 시장은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벌써 규제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고 이를 운영하려는 업체들의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이시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가상화폐 투자자 김모 씨. 

정부의 거래소 규제 강화 기조에도 투자를 멈출 생각이 없습니다.

[김 모 씨 / 가상화폐 투자자 : 솔직히 이렇게 막는다고 해서 투자자들이 투자를 중단할 사람은 없거든요, 정부의 일방적인 처사가 아닌가…]

규제를 피할 방법이 있기 때문입니다. 

[김모씨 / 가상화폐 투자자 : 개인 대 개인으로 거래하는 방법이 있거든요. 방법은 다양하기 때문에 거래소 폐지한다 해도…]

이처럼 최근 거래소 밖의 거래인 P2P 방식.

즉, 개인 대 개인 거래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져 있습니다.  

P2P거래는 중간에 거래소 거치지 않고, 개인과 개인이 마치 온라인 중고품을 매매하듯 거래할 수 있는 방식입니다.

이 방식의 거래를 제도적으로 막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업체들은 이미 한참전에 이런 수요를 예측했습니다.

벌써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에 들어간 곳까지 있습니다.  

[P2P거래소 개발 업체 관계자 : 앞으로는 P2P쪽이 거래소 이용보다는 중점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금융업을 하셨던 분들, 아니면 온라인 사업을 하셨던 분들이 (인수)문의가 많이 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의 경우, 지난해 9월 가상화폐 거래소가 폐쇄되자 P2P 형태의 장외거래가 250%나 폭증한 사례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규제에 의한 풍선효과가 더 위험하다고 경고합니다. 

[위정현 / 중앙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오히려 거래소를 통한 거래보다, P2P거래가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P2P시장의 위험성에 대해선 우리가 준비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정부의 규제 강화 움직임이 투기와 과열을 식힐지, 아니면 또 다른 괴물을 낳을지, 논란이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SBSCNBC 이시은입니다.       

입력 : 2018-01-12 20:20 ㅣ 수정 : 2018-01-12 21: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