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한·미·일,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서 ‘北 비핵화’ 재확인

이승희 기자 입력 : 2018-01-17 09:06수정 : 2018-01-17 09:0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외신 종합'

<앵커>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반도 안보에 대한 외교장관회의가 열렸습니다.

외신팀 이승희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어떤 의견이 오갔나요?

<기자>
한·미·캐나다·일·영 외교장관을 포함한 20개국의 장관급 인사가 이번 회의에 참석했는데요.

회의를 주최한 미국과 캐나다는 이번 회의의 목표가 대북 압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북제재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주고 받으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를 위해 제재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고 합의했습니다.

그래도 압박을 진행하는 동시에 대화도 추구한다는 데 의견을 모아, 북한의 비핵화를 재확인하는 자리가 됐습니다.

<앵커>
대화 국면에 놓인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이번 회의가 오히려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기자>
우리나라 외교부에서 발표한 보도자료만 보더라도 신중한 태도임을 알 수 있습니다.

제재나 압박이라는 단어가 사용되지 않은 것입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는데요.

이번 회의가 제재를 강화하는데 초점을 두기 보다는 남북 관계의 개선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기회가 되어야 한다는 우리 측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앵커>
이번 회의에 중국과 러시아는 초대되지 않았던데요?

<기자>
아무래도 북한에 대한 제재에 소극적인 국가는 이번 회의에서 제외됐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이번 회의가 합법성이나 대표성이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국이 ‘기괴한 서클’을 소집해 북핵을 토론하는 것은 중국의 영향력을 약화하려는 의도”라고 비난했습니다.

입력 : 2018-01-17 09:06 ㅣ 수정 : 2018-01-17 09:0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