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현대차그룹 “5년간 23조 원 투자…4만 5천 명 고용”

전혜원 기자 입력 : 2018-01-17 18:18수정 : 2018-01-17 19:08

SNS 공유하기


<앵커>
현대차그룹이 앞으로 5년 동안 23조 원을 투자하고, 4만 5천 명을 고용하기로 했습니다.

로봇과 AI를 포함한 5대 신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전혜원 기자, 오늘(17일) 김동연 부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만난 자리에서 이런 계획이 얘기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용인에 있는 현대차의 환경기술연구소를 직접 찾았는데요.

먼저 두 사람의 발언, 연이어 들어보시죠.

[김동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벤처라든지 중소·중견기업뿐만 아니라 우리 대기업들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의선 /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 일자리 창출에도 꼭 기여를 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열심히 하겠습니다.]

정의선 부회장이 향후 5년 간의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았죠?

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차량전동화와 스마트카 , 로봇·인공지능, 미래에너지, 그리고 스타트업 육성 등 5대 신사업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는데요.

현대차는 이들 분야에 최우선으로 연구개발비를 투자하고, 세계 최고수준의 우수인력 보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5년간 23조 원을 투자하고 4만 5000명 고용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현대차는 협력사와의 상생 방안도 내놓았죠?

<기자>
네, 현대차는 1, 2차 협력사는 물론 3, 4차 협력사까지 모두 5300여 개에 달하는 협력사와 동반성장·상생협력 노력도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특허도 협력사에 개방할 예정입니다.

또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협력사를 위해 7300억 원 규모의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김동연 부총리는 "규제를 완화하는 등 신사업 분야에서 필요한 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습니다.

SBSCNBC 전혜원입니다.     

입력 : 2018-01-17 18:18 ㅣ 수정 : 2018-01-17 19:0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