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전 세계가 가상화폐 규제한다…돈세탁·테러 자금 ‘우려’

이승희 기자 입력 : 2018-01-19 11:37수정 : 2018-01-19 11:37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외신 종합'

<앵커>
우리나라와 중국, 러시아에 이어 유럽에서도 비트코인 규제 방안을 공동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외신팀 이승희 기자와 알아보죠.

전 세계적으로 규제의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조짐이에요.

<기자>
비트코인에 대한 리스크가 커짐에 따라 정부 차원에서 책임을 지고 보호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를 투기로 보는 게 아니라,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등 자금 사용에 대한 우려감을 반영한 것인데요.

앞서 유럽연합은 가상화폐와 관련된 자금 흐름을 규제할 방침을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고, 프랑스와 독일 정부도 공동으로 규제방안을 만들어 오는 3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제안할 계획입니다.

국제적인 공조가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강경한 규제를 시행하지 않던 미국에서도 가상화폐 거래가 일부 중단됐다던데요.

<기자>
일부 거래소가 미승인 매매를 하면서 거래가 중단되는 첫 사례가 등장했습니다.

미국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에 세금을 매기고 거래소 인가제를 도입하는 등 초반부터 규제를 적용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선물거래소에까지 상장되는 등 가상화폐 거래는 오히려 더 활성화하게 진행 중입니다.

<앵커>
가상화폐 가격 흐름은 어떤가요?

<기자>
각국 규제 움직임에도 비트코인 가격은 다시 1만2000달러대로 반등했는데요.

하루 만에 3000달러가 다시 오른 것으로, 급격한 변동 추세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근 우리나라를 포함한 각국 규제 소식에 비트코인 가격이 30% 등락을 거듭해 온 바 있습니다.

<앵커>
미국에서는 여전히 셧다운 위기감이 남아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을 탓하고 나섰다고요?

<기자>
민주당과 트럼프 대통령, 예산안 시한을 하루 앞두고서도 팽팽한 신경전 이어가고 있습니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장벽 건설 예산 처리를 다시 촉구하고 나섰는데요. 

이미 불법체류자를 놓고 한 치의 양보를 하지 않고 있는데, 또 다른 조건을 제시하면서 오히려 셧다운에 가까워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만약 내일(20일)까지 의회에서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연방정부는 지난 2013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셧다운에 처하게 됩니다.

<앵커>
그래서 공화당 측에서 급한 대로 단기 예산안을 마련했는데, 이마저도 트럼프 대통령이 불만족을 드러냈다고요?

<기자>
폴 라이언 공화당 하원 의장이 30일짜리 단기예산안을 마련했는데요.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 여부는 민주당에게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셧다운이 되면 어떻게 되는 거죠?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치나요?

<기자>
연방 정부들의 업무가 일시 중단되니 수십만 명의 공무원들이 휴가를 떠나게 되는데요.

국가 안보와 법 등 핵심 서비스 외에는 모든 공공 서비스 제공이 중단됩니다. 

우리나라에는 실무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공항과 관제사는 그대로 업무를 수행함에 따라 여행에도 차질은 없을 것입니다. 

단, 셧다운으로 미국 금융시장이 타격을 받으면 우리나라 증시에도 악재로 작용될 전망입니다.

<앵커>
그래도 월가에서는 셧다운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죠?

<기자>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연방정부 셧다운 가능성을 35%로 예측했는데요.

실제로 셧다운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 것입니다. 

양당이 임시방편적인 단기예산안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이 되고요.

만약 단기예산안이 극적으로 통과되면 새로운 정부 예산안 마감일은 다음달 16일로 연장됩니다.

<앵커>
과연, 벼랑 끝 합의가 이뤄질지 상황을 지켜봐야겠군요.

이승희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1-19 11:37 ㅣ 수정 : 2018-01-19 11:3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