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비트코인 1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김선경 기자 입력 : 2018-02-18 19:43수정 : 2018-02-18 19:43

SNS 공유하기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금요일' 이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18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후 2시 40분 현재 1코인당 1218만5천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이 전날 1천200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이날 1200만원대에서 안정적으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이 1천200만원대를 기록한 것은 하루에 288만원(27.3%) 폭락해 '검은 금요일'로 불리는 이달 2일 이전인 지난달 31일 이후 처음입니다.

연 저점인 이달 6일 660만원에 견주면 12일 만에 84.6% 올랐습니다.

비트코인의 국제시세도 비슷한 상황입니다.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 현재 1만930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최근 가상화폐가 반등세를 보이는 것은 전 세계적인 규제 강화 움직임이 누그러지는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크리스토퍼 지안 카를로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회장과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회(SEC) 회장이 참석한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발언이 나왔습니다.

당시 시세조작 혐의를 받았던 '테더' 청문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이에 대한 언급이 없고 가상화폐의 안전한 거래를 위해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습니다.   

입력 : 2018-02-18 19:43 ㅣ 수정 : 2018-02-18 19:4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