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文 대통령 “美 수입규제에 결연히 대응…WTO 제소 검토”

이한승 기자 입력 : 2018-02-19 18:02수정 : 2018-02-19 18:58

SNS 공유하기


<앵커>
이렇게 갈수록 거세지는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한승 기자, 문 대통령이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고요?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를 포함한 주요 철강 수출국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수입규제 적용안에 대해 당당하게 맞서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불합리한 보호무역 조치에 대해서는 세계무역기구 제소와 한미 자유무역협정 위반 여부 검토 등 당당하고 결연히 대응해 나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미 FTA 개정 협상을 통해 부당함을 적극 주장하라"고도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철강, 전자, 태양광, 세탁기 등 우리 수출품목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로 해당 산업의 국제 경쟁력에도 불구하고 수출전선의 이상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최근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대해 "정부는 그런 조치들이 수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하라"며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노력하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GM의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대해서도 특단의 대책을 지시했죠?

<기자>
네, 문 대통령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군산지역 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지난해 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군산지역으로서는 설상가상의 상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와함께 "협력업체들까지 이어진 고용 감소는 군산시와 전북도 차원에서는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만큼 "범정부 차원에서 기재부, 산업부, 고용부, 중기부 등이 군산경제 활성화 TF를 구성하고, 군산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와 함께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제도적으로 가능한 대책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실직자 대책을 위해서는 응급대책까지 함께 강구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한승입니다.   

입력 : 2018-02-19 18:02 ㅣ 수정 : 2018-02-19 18:5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