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군산 ‘고용위기지역’ 지정…한국GM 사태 내일 담판?

이대종 기자 입력 : 2018-02-21 08:34수정 : 2018-02-21 08:3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GM은 우리 정부를 제쳐놓고 국회를 먼저 찾아 정치적 해결을 찾으려는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한국GM이 내놓을 자구안을 보고 지원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것인데, 군산공장 재가동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자세한 이야기 취재기자와 좀 더 나눠보겠습니다.

이대종 기자, 이제 군산공장 폐쇄는 기정 사실화 되는 분위기군요.

전북 군산을 전격적으로 특별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죠?

<기자>
그렇습니다.

두 가지 특별지역으로 지정될 예정인데요.

고용노동부가 지정하는 '고용위기지역'이 있고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등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군산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는데 따른 후속조치인데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일자리 관련 사업비를 다른 곳보다 우선 지원받을 수 있게 되고요.

실업급여 등에서도 혜택이 이어집니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 사업재편이나, 지역특화발전 등 6개 부문에 대한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움직임은 군산공장 재가동은 사실상 어려울 것이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데요.

GM도 이를 국회에서 재확인했습니다.

<앵커>
그럼 군산공장은 어떻게 될 것으로 보이나요?

<기자>
이미 배리 엥글 부사장은 어제(20일) "인수 의향자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누가 공장을 가동하든 지역 경제를 살리는게 최우선인 정부로서도, 재가동이 어렵다면 다른 주인을 빨리 찾는게 낫다는 판단인데요.

현재 중국 상하이차와 르노삼성이 군산공장의 인수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데요.

아직 구체적인 움직임이 포착된 것은 아니라서, 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앞서 GM이 국회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내비친 듯하데, 정부의 입장은 뭡니까?

<기자>
정부는 '무조건적인 지원은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GM이 그 동안 불투명했던 경영에 대한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면서 "장기적인 경영 개선과 투자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국GM 철수 논의는 아직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최악의 시나리오도 준비해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미 철수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을 내비친 건데요.

만약 지원에 나선다하더라도, WTO 등 국제무역규범에 위배되지 않는 선에서만 지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연 부총리 역시 "GM 경영정상화 계획을 보고 입장을 정리하겠다"면서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앵커>
이제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데, GM과 정부 간 기싸움이 치열하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배리 엥글 GM 사장이 내일 백운규 장관에게 면담요청을 신청했는데요.

엥글 사장은 내일 출국하는 일정인데, 돌아가는 날까지 백 장관을 만나려고 하는 겁니다.

백 장관이 내일 오후 부산에서 일정이 있어서 성사여부는 지켜봐야 하는데, 적어도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정부와 방한 기간 나름의 성과를 바라는 GM 측이 이른바 '담판'을 지으려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만남이 성사된다하더라도 정부 입장은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GM은 아직까지 우리 정부가 요구한 경영정상화 계획을 제출하지 않은 않았는데요. 

GM측이 우리 정부가 요구한 경영정보 공개나 경영정상화 계획을 얼마나 만족할 수 있을지가 이번 담판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까지 이대종 기자와 이야기 나눴습니다.   

입력 : 2018-02-21 08:34 ㅣ 수정 : 2018-02-21 08:3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