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키스먼저할까요 김선아, 원조 로코퀸 귀환…‘또하나의 인생캐’

손재은 기자 입력 : 2018-02-21 10:17수정 : 2018-02-21 10:17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배우 김선아가 ‘키스 먼저 할까요’로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예약했다.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로 여왕의 귀환을 알렸다.

20일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가 4회 연속 방송됐다. 김선아는 극 중 극빈 돌싱녀 안순진의 발칙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온전히 채워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힘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단번에 사로잡았다.

안순진은 인생의 유일한 사랑이자 첫사랑인 전 남편 은경수(오지호 분)와 이혼 후 빚 독촉에 시달리던 중 이미라(예지원 분), 황인우(김성수 분)의 소개로 손무한(감우성 분)과 맞선을 가졌다. 절친 미라의 성화에 한껏 멋을 부리고 자리에 나갔지만 뇌섹남 꽃중년이라던 무한은 등산복으로 중무장한 진상 폭탄이었다. “재혼 생각 없다. 이름 때문에 나왔다”는 무한을 소시오패스 변태로 오해한 순진이지만, “일곱 번만 하자”며 도발적인 제안을 했다. 하지만 번번이 순진의 예상과 빗나가는 무한의 기행에 결국 “첫눈에 그쪽이 폭탄인 걸 알아봤다. 만나서 재수 없었다”는 팩트 폭행을 날리며 유유히 빗속으로 걸어갔다.

첫 만남은 최악이었지만 순진이 두고 간 휴대폰을 무한이 챙겨가면서 인연은 이어졌다. 미라는 이혼 전 재벌 사위였던 무한의 재산을 언급하며 “널 수렁해서 구해줄 로또. 우리 시대의 의인”이라며 재혼을 적극 추천했다. 신용불량자가 된 채 빚에 시달리며 당장의 생계조차 어려운 순진은 철벽남 무한을 향한 작업에 돌입했다. 넘어올 듯 아닐 듯 알쏭달쏭한 무한의 반응에는 이유가 있었다. 순진은 기억하지 못하지만 6년 전 비행기에서, 4년 전 법원 앞에서 무한은 그녀와 만났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욕실 누수로 실랑이를 벌이는 401호 여자와 501호 남자였다. 누수 문제 때문에 경비와 함께 401호에 들어간 무한은 순진의 사진과 승무원 유니폼, 그리고 압류 딱지들을 보며 심상치 않은 인연을 직감했다.

발칙하고 솔직한 안순진의 매력이 첫 회부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시니컬하고 무심한 듯 보이지만 직설적이고 도발적인 순진의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이 극을 총천연색으로 수놓았다. 무한과의 소개팅에서 ‘사랑해도 될까요’를 코믹하게 개사해 직접 부르는가 하면 내연녀였던 지민(박시연 분)의 딸에게 ‘내연녀’, ‘전부인’ 등의 단어를 가르치고 무한을 유혹하겠다며 등을 움찔거리는 순진은 현실적이어서 사랑스러웠다. 김선아는 자칫 과하게 느껴질 수 있는 장면조차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하는 탁월한 감각으로 맛깔스럽게 살렸고 엉뚱한 말실수까지도 쫀쫀한 대사 소화력으로 빚어냈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역대급 매력을 선보인 순진은 오직 김선아만이 가능한 연기의 맛을 제대로 살렸다.

공항을 맨발로 질주하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과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을 세밀하게 조율하는 연기도 빛났다. 첫 장면부터 눈물 연기로 궁금증을 자아내더니 곳곳에서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특히 김선아의 절절한 눈물 연기는 순진이 짊어진 아픔을 고스란히 전하며 아릿한 감성을 자극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폭넓은 감성을 오가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 로코부터 정통 멜로까지 넘나들었던 멜로퀸 김선아가 보여줄 차별화된 어른 멜로가 기대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김선아는 첫사랑이었던 남편과 이혼하고 가압류 상태에다가 장기 매매를 생각할 정도로 눈물겨운 순진의 불행을 신파로 표현하는 대신 모든 사람이 느낄법한 보편적인 외로움으로 풀어냈다. 김선아의 섬세한 감성 연기 덕분에 시청자들은 순진을 동정하는 대신 공감했다. “소중한 게 있는 사람이나 신경 쓰는 거지 흘러가는 대로 살고 싶어”, “한 번뿐인 인생 제일 빨리 버리고 싶어”, “뭔가를 또 아등바등하는 거 귀찮다”는 대사 안에 버석하게 메말라버린 순진의 인생을 담아냈다. ‘내 이름은 김삼순’, ‘여인의 향기’, ‘품위있는 그녀’에 이르기까지 시청자의 기억 속에 선연하게 아로새겨진 캐릭터를 남길 수 있었던 원동력 역시 공감이다. 특별한 상황에 처한 인물에도 현실감을 부여하며 시청자의 마음을 끌어당기는 자석 같은 김선아의 힘이 안순진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  

입력 : 2018-02-21 10:17 ㅣ 수정 : 2018-02-21 10: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