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당정 “한국GM 정상화, 원칙대응”…군산 살리기 총력전

구민기 기자 입력 : 2018-02-23 20:02수정 : 2018-02-23 20:55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와 여당이 한국GM 군산 폐쇄 논란에 대한 해법 찾기에 머리를 맞댔습니다.

GM의 요구에 정부가 제시한 3대 원칙을 관철키로 했고, 군산을 빠른 시일내에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구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일, 청와대는 군산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조기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군산시는 한국GM 공장 폐쇄가 예고만 됐을 뿐, 실제 강행되지 않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이 어렵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현 상태를 방치하면 군산시는 물론, 전라북도 일대 경제가 고사위기에 몰린다고 보고, 규정을 바꿔, 선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당정 고위급 경제현안 대책에서도 고용위기지역 조기지정이 주요 현안으로 논의됐습니다.

[김영주 / 고용부 장관 : 군산시의 경우 아직 (고용위기지역 지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군산은 지역경제가 급격히 침체되고 있기 때문에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려는 것입니다.]

여당도 조기지정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통상대책 특별위원장 : 당과 정부는 신속하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을 정부 측에 촉구했고 이에 대해 적극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GM 문제와 관련해선 정부가 GM측에 제시한 3대 원칙을 지켜야하고, 국회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오늘(23일) 회의에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참석했고, 정부에선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SBSCNBC 구민기입니다.    

입력 : 2018-02-23 20:02 ㅣ 수정 : 2018-02-23 20:5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