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美, 이번엔 변압기 반덤핑 관세…‘불리한 가용정보’ 명목 부과

관련 기업들, 국제무역법원에 제소 방침

이호준 기자 입력 : 2018-03-13 18:08수정 : 2018-03-21 16:47

SNS 공유하기


<앵커>
미국의 통상압박이 이번에는 변압기로 번졌습니다.

미국 정부가 국내 기업의 변압기에 대해 60%의 반덤핑 관세를 결정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호준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미국 정부가 효성 등 국내 기업이 생산하는 변압기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2015년 8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미국으로 수출한 고압변압기에 대해 60.81%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현대일렉트릭 등 관련 기업에 부과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변압기에 대해 ‘불리한 가용정보’ 를 적용해 60%의 고율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앵커>
'불리한 가용정보'를 적용했다고 하셨는데 이게 어떤 뜻인가요?

<기자>
‘불리한 가용정보’는 기업이 조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상무부가 부과하는 고율 관세입니다.

이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 받은 기업은 현대일렉트릭, LS산전, 효성, 일진 등입니다.

고압변압기의 대미 수출액은 지난 2010년 4억 달러가 넘었지만, 지난해에 1월부터 10월까지 약 1억 5300만 달러 한화로 약 1670억 원으로 감소한 상태입니다. 

반덤핑관세를 부과받은 우리 기업들은 30일 이내 국제무역법원에 제소해 정상적인 반덤핑 판정의 세율이 부과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입니다.

SBSCNBC 이호준입니다.      

입력 : 2018-03-13 18:08 ㅣ 수정 : 2018-03-21 16:4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