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하나銀 채용비리 확실히 조사”…금융당국, 무기한 특별검사 착수

최종구 금융위원장 “하나은행 측 제보 흘러나왔을 것”

김성현 기자 입력 : 2018-03-13 20:03수정 : 2018-03-13 21:33

SNS 공유하기


<앵커>
금융당국의 하나금융에 대한 시선을 싸늘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무기한 특별검사를 언급했고, 금감원은 조사시작부터 검찰수사를 언급할 정도입니다.

김성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하나은행 제보설을 언급하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채용비리 의혹 관련) 보도 내용을 보면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입니다.]

하나은행 경영진의 언론제보 사전 인지론도 언급하며, 최흥식 금감원장 낙마에 간접적으로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나아가 최위원장은 이번 채용비리와 관련해 무기한 특별 검사를 시사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검사인력이라든지 검사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금감원 역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검사단이 검사에 착수하며, 하나금융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검사단은 하나금융측에 논란이 된 2013년 채용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이를 통해 점수조작과 채용기준 변경 최고 고위층의 관여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금감원 관계자 : 채용된 자료 사실 관계를 저희가 확인한다고 해서 (하나은행으로부터) 그 자료를 받은 거죠.]

특별검사는 다음달 2일까지 3주 동안 실시되고, 필요할 경우 연장될 가능성도 높습니다.

채용관련 비리가 발견되면, 검찰에 자료를 넘겨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와는 별도로 금감원은 하나금융지주, 하나은행에 대한 경영실태평가에 착수한다는 계획입니다.

[금감원 관계자 :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방향 등을 감안해서 (경영실태평가를) 하는 거죠. 종합적으로 여러가지를 따져서 할 계획이고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연임 과정과 일부 사외이사가 교체된 배경을 집중 점검할 것으로 보입니다.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8-03-13 20:03 ㅣ 수정 : 2018-03-13 21:3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