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거수기 논란’ 금융회사 지배구조 개편…“선임 절차 공개”

이한라 기자 입력 : 2018-03-15 11:31수정 : 2018-03-15 11:31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앞으로는 금융회사의 사외이사나 감사위원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최고경영자가 배제되고, 대주주에 대한 적격성 심사도 강화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한라 기자, 금융당국이 금융회사들에 대한 지배구조 개선에 나선다고요?

<기자>
네, 금융위는 우선 사외이사의 전문성과 책임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때에는 이해관계자나 외부전문가의 추천을 반드시 받도록 하고, 사외이사 연임 시에는 외부 평가를 받게 됩니다.

<앵커>
그동안 금융회사 CEO들이 입맛에 맞는 사외이사들을 선임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거수기 논란도 적지 않았잖아요?

<기자>
네, 그간 사외이사나 감사가 경영진의 활동을 견제해야 하는,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는데요.

이에 따라 앞으로는 사외이사와 감사 후보추천위원회에서 CEO의 참여가 금지됩니다.

<앵커>
무엇보다 금융회사 CEO들의 이른바 '셀프 연임'이 심각한 문제로 지적됐잖아요?

<기자>
네, KB국민의 윤종규 회장과 KEB하나의 김정태 회장 등이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는데요.

금융당국은 앞으로 CEO 선임 절차와 과정 등을 투명하게 진행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CEO 후보자의 평가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주기적으로 관리 내역을 주주에게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또 CEO와 이사 선출과정에서 대형 상장금융회사에 대한 주주제안권 행사 요건도 의결권 0.1% 이상 또는 주식 액면가 1억 원 이상으로 완화됩니다.

<앵커>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강화된다고요?

<기자>
네, 현재 최다출자자 1인인 적격 심사 대상이 앞으로는 최대주주 전체, 그리고 그 외 지배력을 행사하는 대주주까지로 늘어납니다.

또 결격 사유가 발생할 경우 의결권을 제한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주식 처분 명령 부과 근거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금융회사 임원들의 보수 공시 의무도 강화된다고요?

<기자>
네, 앞으로 보수총액이 5억 원 이상이거나 성과급이 2억 원 이상인 임직원은 보수체계 연차보고서를 통해 공시해야 합니다.

금융위는 해당 지배구조법 개정을 3분기 안에 완료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한라입니다.  

입력 : 2018-03-15 11:31 ㅣ 수정 : 2018-03-15 11:3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