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더블스타 “무한정 기다릴 수 없다”…금타 매각 실마리 찾을까

“금호타이어 한국법인 유지하고 3년 고용보장”

김혜민 기자 입력 : 2018-03-22 20:26수정 : 2018-03-22 21:13

SNS 공유하기


<앵커>
금호타이어 인수 소식입니다.

오늘(22일) 오후 이동걸 산은회장과 중국 더블스타 회장이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광주에 내려갔습니다.

해외매각을 반대하는 노조와 더블스타가 극적으로 사태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까요? 

김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차이융썬 / 더블스타 회장 : 금호타이어 노조와 직원들과 체결한 합의에 대해서는 기존 합의든  지금 체결하고자 하는 합의든 미래 합의든 모두 다 존중할 것입니다.]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이 노조의 마음 돌리기에 나섰습니다. 

최대 쟁점인 '3년 고용 보장'에 대해서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차이융썬 / 더블스타 회장 : 3년 고용보장은 국제관례에 따라 산업은행과 협의를 한 것입니다. 3년 뒤에 금호타이어를 철수한다든지, 다른 곳으로로옮기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먹튀' 의혹에 대해서도 "기술을 빼가려는게 아니다. 함께 협력해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또 인수 이후에도 금호타이어의 독립경영을 보장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습니다.

차이융썬 회장은 그러면서도,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다며 노조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해외매각 반대를 주장하고 있는 금호타이어 노조는 '향후 10년간 경영계획과 고용보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조건이 충족되면 "차이융썬 회장과 만나겠다"고 밝혔습니다.

평행선을 달리던 상황은 오후 들어 긴박하게 돌아 갔습니다.

이동걸 산은 회장과 차이융썬 회장이 함께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광주 공장으로 향했습니다.

금호타이어는 오는 30일까지 인수냐, 법정관리냐를 결정해야 합니다.

운명의 시간은 일주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

차이융썬 회장과 금호타이어 노조가 불신을 풀고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SBSCNBC 김혜민입니다.    

입력 : 2018-03-22 20:26 ㅣ 수정 : 2018-03-22 21:1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