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공짜라더니 공사비에 슬쩍”…재건축 수주 비리 적발

김동우 기자 입력 : 2018-03-23 08:58수정 : 2018-03-23 08:58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지난해 하반기 서울 강남 재건축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건설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죠.

여러 잡음이 들려오면서 국토부와 서울시가 합동점검을 실시했는데, 예상대로 적지않은 문제가 드러났습니다.

김동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7000만 원 이사비' 논란을 낳았던 반포주공1단지입니다.

재건축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고급 인테리어와 커뮤니티 시설을 조합원들에게 무상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비용으로 따지면 무려 5000억 원.

현대건설은 그러나 이 비용을 조합원들에게 제대로 안 알리고 총 공사비에 포함시켰습니다.

강남의 다른 재건축 시공사도 같은 수법을 쓰다 적발됐습니다.

재건축 시공권을 따내려고 천정형 시스템 에어컨을 달아주거나 발코니 확장 등을 약속해놓고 사업비에 슬그머니 끼워 넣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 : (무상 옵션) 품목을 (조합원들에게) 무상으로 제시하면서, 설계 내역에는 (유상으로) 들어가 있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저희가 적발을 하게 된 겁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합동점검 결과, 조사 대상 5개 재건축 조합에서 모두 76건의 불법행위가 발견됐습니다.

재건축 입찰 기준에 따라 설계에 반드시 포함시켜 제안해야 하는 조경 등 품목을 누락하고 공사비를 산정해 사업자로 선정되거나, 입찰 참여 기준을 위반해 설계 등을 제안한 경우도 적발됐습니다.

국토부는 향후 부동산시장이 과열될 경우 이런 위법행위가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해당 시공사를 수사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전 총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용역계약을 체결한 3개 조합 임원에 대해 수사의뢰하고 부당하게 지급된 수당이나 용역비는 환수 조치했습니다.

SBSCNBC 김동우입니다.  

입력 : 2018-03-23 08:58 ㅣ 수정 : 2018-03-23 08:5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