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STX조선해양, 법정관리 피할 수 있을까?…운명 가를 노사확약서

산업은행 “시한넘겨 받은 확약서 검토하겠다”

우형준 기자 입력 : 2018-04-10 17:54수정 : 2018-04-10 19:00

SNS 공유하기


<앵커>
법정관리냐 아니면 회생이냐, STX조선의 운명이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STX조선 노사가 합의한 노사확약서를 오늘(10일)중으로 산업은행에 제출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우형준 기자, STX조선 노사확약서 제출이 마감 시한을 넘겼습니다.

그러면 법정관리로 가는 것인가요?

<기자>
산업은행에 따르면, 법정관리 원칙은 맞습니다만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닙니다. 

산은은 노사확약서의 세부내용과 이행 가능성 여부 등을 점검한 뒤 최종 입장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이시간 STX조선 노사는 고정비 40%를 감축한다는 내용의 노사확약서에 대해 마지막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STX조선 관계자는 현재까지 9부 능선을 넘은 상황이라고 전했는데요.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자구계획안으로 75% 인력감축을 요구해왔습니다.

정확히 노사확약서에 산은이 요구한 안이 포함되는지, 확인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합의안에는 희망퇴직과 협력사 이직 등 인력을 일부 줄이는 방안과 더불어 임금과 상여금을 삭감해 고정비를 줄인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확약서 내용이 법정관리냐 아니냐를 판가름하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확약서 내용과 시행계획에 따라 산은의 판단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때문에 STX 노사는 문구 하나하나를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사가 다르게 해석할 여지를 주거나, 산은의 요구 수위에 못 미칠 경우 STX조선의 운명은 또한번 뒤바뀔 수 있습니다.

STX조선해양의 운명은 늦으면 오늘 밤 중에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우형준입니다.   

입력 : 2018-04-10 17:54 ㅣ 수정 : 2018-04-10 19:0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