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미세먼지 심한 날 노후경유차 서울 진입 제한, 220만 대로 확대

서울시 “장애인·지방 등록 차량, 1년 유예 검토 중”

황인표 기자 입력 : 2018-04-13 17:58수정 : 2018-04-13 19:01

SNS 공유하기


<앵커>
올해 하반기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서울시 진입 단속대상 노후경유차가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지금은 수도권의 2.5톤 이상 차량 3만여 대가 단속대상이지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날에는 220만 대까지 크게 늘어납니다.

황인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시내 진입이 제한된 노후경유차를 단속하는 서울시청 상황실입니다.

처음에는 경고, 이후 과태료가 부과되는데 수도권에 등록된 노후 경유차 중 저감장치를 하지 않은 2.5톤 이상의 화물차 3만3천 대가 단속 대상입니다.

그런데 앞으로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화물차와 승용차 가릴 것 없이 모든 노후경유차에 대해 서울 진입이 제한되고 적발시 과태료가 부과될 전망입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날 아침 6시부터 밤 9시까지, 2005년 12월 이전에 등록된 경유 차량 중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차량 220만 대에 대해 서울시 진입을 제한할 예정입니다.

적발되면 바로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권민 / 서울시 대기정책과장 : 서울시의 가장 주된 오염원인 오래된 경유차에 대한 운행을 줄임으로써 대기질을 개선하기 위해…]

하지만 당장 차를 바꾸기 어려운 생계형 화물차 운전자들의 과태료 부담이 문제입니다.

[용달연합회 관계자 :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사실 경유차도 아닌, 다른 방안들도 많이 있지 않습니까? 몇 안 되는 노후경유차만 목표로 삼으면, 안 된다는 게 기본적인 (입장이고요.)]

미세먼지 원인 중 국내 보다는 중국 등 해외요인이 많기 때문에 이번 대책의 효과가 미미할 것이란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장애인 차량과 저감장치 설치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일부 지방 등록 차량에 대해 1년 정도 유예기간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는 이르면 오는 하반기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SBSCNBC 황인표입니다.         

입력 : 2018-04-13 17:58 ㅣ 수정 : 2018-04-13 19:0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