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中언론, 美시리아 공습에 일제히 “일방적 군사행동 반대”

“美와 동맹국 시리아 공습, 러시아 보복 낳을 우려”

SBSCNBC 입력 : 2018-04-15 13:39수정 : 2018-04-15 13:39

SNS 공유하기

중국 관영 언론들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의 시리아 공습에 대해 일방적인 군사 행동은 안된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5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우회하는 일방적인 군사 행동은 모두 해로운 것"이라면서 "시리아 문제를 해결하려면 반드시 국제법을 엄격히 준수하고 이성과 도의를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현재 시리아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으므로 정치적 해법만이 유일한 선택"이라면서 "그러나 무력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하면서 시리아 위기가 더욱 심각해졌다"고 지적했다.

인민일보는 "어떤 목적에서도 화학 무기를 사용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으며 시리아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사실을 파악한 뒤 행동하는 게 책임 있는 자세"라면서 "이번 서방국가들이 함께 중동에 대한 군사 공격을 한 것은 15년 전 이라크 전쟁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라크 전쟁의 교훈은 진실을 외면하고 군사 개입에만 매진하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고 뒤탈만 생긴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 타임스는 이날 공동 사설에서 미국과 동맹국의 시리아 공습은 러시아의 보복을 낳을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 매체는 "이번 공습은 유엔의 허가를 받지 않았고 유엔 회원국인 합법적인 정부를 겨냥했다"면서 "시리아 정부가 화학 무기를 사용했다는 게 아직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이런 공습이 발생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미국과 동맹국들은 지난 2003년 이라크를 공격했으나 대량 파괴 무기를 찾아내지 못했고 나중에 정보가 잘못됐음을 시인한 바 있다"면서 "서방국가들의 오만은 러시아의 보복에 당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입력 : 2018-04-15 13:39 ㅣ 수정 : 2018-04-15 13:3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