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현장연결] 한국GM노사, 막판 재협상 ‘치열’…법정관리 행방은?

산업은행 반발·노사 극적 타결 가능성은 변수

이시은 기자 입력 : 2018-04-20 17:59수정 : 2018-04-20 19:00

SNS 공유하기


<앵커>
GM 본사 법정관리 시한으로 못박은 오늘(20일) 한국GM 노사가 오후 1시부터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천 부평공장 현장을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시은 기자, 현장 상황 어떤가요?

<기자>
네, 저는 지금 재협상이 벌어지고 있는 한국GM 인천 부평공장 내부에 나와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도 협상 일정을 잡지 못하던 노사는 오후 1시부터 극적으로 재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협상 30분만에 서로간 입장차만 확인한 후 현재까지 정회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내부에서는 재개를 위한 긴급 노사 면담을 진행하는 등 일정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노사는 어제도 무려 8시간에 이르는 릴레이 협상을 열었지만, 끝내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법정관리라는 최악의 상황은 노사 양측 모두 피하자는 공감대를 확인했습니다.

따라서 오늘 극적인 타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오늘 밤에 한국GM 이사회도 열릴 예정이죠?

<기자>
네, 말씀대로 오늘 오후 8시에는 법정관리 안건을 다루는 한국GM 이사회가 예정돼있습니다.

노사간 극적 합의가 이뤄질 경우, 이사회는 열리지 않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국GM은 다음주부터 본사 차입금 약 1조 7천억 원, 퇴직자 위로금 약 5천억 원 등, 본격적으로 연쇄적 자금압박을 받게 되는데요.

때문에 오늘 이사회 전까지 노사 합의가 없을 경우, 자금 상황에 따라 언제든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 있게끔 준비를 마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산업은행측의 반발과 노사간 극적 타결 가능성 등으로 당장의 법정관리 신청은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GM 인천 부평공장에서 SBSCNBC 이시은입니다.      

입력 : 2018-04-20 17:59 ㅣ 수정 : 2018-04-20 19:0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