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런닝맨’ 조세호 “집에 가겠다” 촬영 도중 폭탄 선언?

이정아 기자 입력 : 2018-04-21 12:45수정 : 2018-04-21 12:45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ㅣ이정아 기자]조세호가 SBS ‘런닝맨’ 촬영 도중 “집에 가겠다”고 폭탄 선언을 했다.

조세호는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에 유재석의 절친으로 등장해 유쾌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하지만 이번 녹화는 유재석, 김종국과 한 팀이 돼 미션을 수행해야만 했고 조세호는 ‘런닝맨’ 영원한 앙숙인 유재석과 김종국의 티격태격 신경전에 눈치 보며 안절부절 하지 못했다.

급기야 유재석과 김종국이 불편한 침묵을 이어가자 조세호는 결국 “집에 가겠다”고 말했지만 두 사람에겐 통하지 않았고 심지어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옷을 챙겨 나가려다 김종국에게 붙잡혀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이날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런닝맨’ 녹화는 화제의 ‘연령고지 제작 레이스 2탄’ 특집으로 꾸며졌다. ‘연령고지 영상’은 ‘런닝맨’이 ‘12세 관람가’임을 알리는 사전 5초 영상으로 우승자의 콘티대로 제작된다. 앞서 유재석이 1탄 우승자로 선정돼 멤버들에게 굴욕을 선사한 바 있으며 이번 2탄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버전으로 5초 영상과 더불어 공식 홈페이지 사진과 포스터까지, 이른 바 ‘연령고지 3종 세트’가 걸려있다.

유재석이 또 한 번 우승을 차지할지, 아니면 새로운 멤버가 영광의 첫 우승으로 주인공이 될지, 그 결과는 22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happy@sbs.co.kr
 

입력 : 2018-04-21 12:45 ㅣ 수정 : 2018-04-21 12:4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