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미운우리새끼’, 시청률 20% 돌파 ‘국내 예능 中 유일’

강선애 기자 입력 : 2018-04-23 10:26수정 : 2018-04-23 10:26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강선애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현존하는 국내 예능 중 ‘최고’임을 입증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84회의 전국 시청률은 평균 20.0%, 최고 24.0%를 기록했다. 국내 예능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20%가 넘는 전국 평균 시청률을 자랑하는 ‘미우새’는 이날 역시 지상파와 종편, 유료 케이블까지 국내 전 채널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일에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 한 주간 방송된 모든 예능 중 1위까지 ‘시청률 3관왕’을 차지하며 ‘현존 최고 예능’의 압도적인 저력을 과시했다.

이날 1부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주병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했고, 2부에는 홍진영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진영의 스튜디오 출연을 누구보다 반갑게 맞이한 사람은 박수홍 어머니와 김종국 어머니다.

박수홍 어머니는 홍진영이 아들의 집을 방문했던 일을 계속 언급하며 관심을 표했고, 김종국 어머니 역시 홍진영이 ‘런닝맨’에서 김종국과 함께 어울리던 것을 언급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렇게 달아오른 분위기를 토니안 어머니 이옥진 여사가 반전시켰다. 한창 녹화 중에 깜빡 잠이 든 것. 주병진 앞에서는 단 한 순간도 졸지 않고 토크 열정을 불태웠던 이옥진 여사가 홍진영 앞에서는 사뭇 다른 모습을 선보이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이미지한편, 이날 김종국은 친형의 생일을 맞아 함께 식사하러 형을 찾아갔다. 김종국의 친형은 성형외과 의사로 종국과는 다른 종류의 직업을 가진 것은 물론, 김종국이 아버지를 닮은 것에 반해 어머니를 닮아 다른 외모를 가지고 있었다. 또 성격마저 전혀 달라 운전 습관까지 극과 극이었다.

이렇게 다른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티격태격하면서도 수다를 멈추지 않았다. 수다 속에서 초등학교 시절 이야기부터 최근 김종국의 탈장 수술 이후 에피소드까지 갖은 이야깃거리가 튀어나오며 두 사람이 함께 바르게 자라온 시간을 짐작할 수 있었다. 특히, 아버지에게 배운 절약 정신과 어머니의 “남들보다 손해 보고 살아라”는 말이 도움이 됐다는 김종국의 말에 시청자들도 박수를 보냈다.

김건모는 김종민이 최근 이사한 집을 찾아갔다. 고깃집 테이블과 식용유 한 박스를 들고 간 김건모는 해가 지도록 땀을 뻘뻘 흘리며 무려 15겹의 튀김 옷을 입은 대왕 핫도그를 완성했다. 어머니들은 최근 김종민이 김종국의 집을 찾아가 건모에게 배웠던 수타 짜장면을 한 일이 떠올리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상민은 새벽 2시에 자던 탁재훈을 깨워 또다시 납치(?)했다. 우울한 탁재훈을 위로하겠다며 함평으로 해돋이를 보러 갔지만, 현금이 없어 어렵게 톨게이트를 지나 도착해보니 해는 이미 중천. 슬리퍼를 신은 채 강제 등산을 한 탁재훈은 상민에 이끌려 함평 해수 찜질에 국밥집까지 들르며 투덜대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입력 : 2018-04-23 10:26 ㅣ 수정 : 2018-04-23 10: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