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앵커리포트] 댓글조작 사건 ‘일파만파’…해법은 ‘아웃링크’?

여론조작 근절 필요성…표현의 자유 막는 우 범해선 안되

임종윤 기자 입력 : 2018-04-24 20:22수정 : 2018-04-24 21:17

SNS 공유하기


네이버 뉴스에 붙는 댓글을 조작한 이른바 드루킹 사건의 여파가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재판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드루킹 사건이 터지면서 댓글을 이용한 여론조작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현재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게 해법은 아웃링크입니다.

아웃링크는 포털에 있는 기사를 클릭할 경우 해당 언론사로 링크 즉 연결이 돼서 그 언론사 사이트에 들어가서 기사도 보고 댓글도 다는 방식입니다.

지금처럼 포털에서 기사를 클릭하면 그 자리에서 볼 수 있고 댓글도 다는 인링크 방식과 반대입니다.

해당 언론사 사이트에서 댓글을 달아야하다보니 조작을 하기가 쉽지않아 지금처럼 집단적으로 악용될 우려 적다는 장점입니다.

만약 아웃링크 방식이 도입되면 포털들은 그만큼 이용자들을 오랫동안 붙잡아놓을 수 없기 때문에 매출감소 등의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입니다.

이밖에도 2012년 헌법재판소에서 위헌판결이 이미 나온 인터넷실명제를 부활하자는 주장도 있습니다.

현재의 인링크 방식을 유지하되 포털의 댓글창을 아예 없애서 댓글을 달지 못하게 하자는 주장입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다수의 계정을 동원해 여론조작을 하지 못하도록 SNS로그인을 폐지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장단점이 모두 뚜렷한 방식들 인데요.

다른 나라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해외 포털인 구글, 바이두, 야후재팬은 아웃링크 방식으로 검색 기능에 치중하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댓글을 폐지했고, NYT는 선택 실명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야당을 중심으로 정치권에서 포털의 뉴스서비스 방식에 대한 제도 개선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어떤 방식이 도입되던지 여론조작은 당연히 근절시켜야겠지만, 그 과정에서 표현의 자유까지 막는 우는 범하지 않길 바랍니다.  

입력 : 2018-04-24 20:22 ㅣ 수정 : 2018-04-24 21: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