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채용비리로 최종면접 탈락했다면 즉시 채용…정부, 구제 방안 마련

피해자 불명확하면 재시험 기회 부여·피해자 구제 안하는 공공기관 불이익

김현우 기자 입력 : 2018-05-03 18:00수정 : 2018-05-03 19:03

SNS 공유하기


<앵커>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인해 억울하게 탈락한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 방안이 마련됐습니다.

면접에서 부당하게 떨어진 경우라면, 정원을 늘려서라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초 가스안전공사를 비롯한 여러 공공기관에서 채용비리가 불거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피해자 구제를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3월19일 정부혁신전략회의) : (채용비리로) 억울하게 불합격한 사람들을 구제해줘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바로 세우는 출발입니다.]

정부는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를 위한 세부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최종 면접에서 점수조작 등으로 탈락했다는 증거가 명확하면, 즉시 채용토록 했습니다.

서류나 필기시험 단계에서 피해를 입었다면, 각각 필기시험·면접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구제를 위해 공공기관 정원 제한도 풀어줍니다.

[김영훈 / 기획재정부 인재경영과장 : 부정합격자가 확정퇴출 되기 전이라 (공공기관) 정원을 초과할 경우, 한시적으로 정원외 인력을 허용해 피해자 구제를 우선 추진합니다.]

채용비리에 따른 피해를 특정하기 어려운 경우는 탈락자들만 면접, 실기 등의 추가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들이 채용비리 피해자들을 구제하기 않을 경우, 평가에서 불이익을 주기로 했습니다.

또 채용비리 관련자 징계를 강화하는 공공기관 운영법 개정안을 이번달 안에 입법 예고하고, 7월까지 공공기관 내부규정 개정을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SBSCNBC 김현우입니다.   

입력 : 2018-05-03 18:00 ㅣ 수정 : 2018-05-03 19:0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