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민간 출신’ 윤석헌, 신임 금감원장 내정…靑 금융개혁 의지 반영

이한라 기자 입력 : 2018-05-04 11:34수정 : 2018-05-04 11:3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윤석헌 금융행정혁신위원장이 내정됐습니다.

인선 배경과 향후 과제까지 이한라 기자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후임 금감원장으로 윤 위원장이 발탁됐군요?

<기자>
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오늘(4일) 오전 금융위 의결을 거쳐 윤석헌 위원장을 후임 금감원장으로 임명 제청했습니다.

윤 내정자는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과 한국금융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 정부에서는 금융행정인사혁신위원회 위원장과 금융위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데요.

금융위는 윤 내정자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해 금융 감독 분야의 혁신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평가했습니다.

윤 내정자는 오늘 오후 대통령 승인을 거쳐 최종 임명될 예정입니다.

<앵커>
금감원장의 공백이 길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는데, 생각보다 빠르게 결정이 됐어요?

<기자>
네, 최흥식, 김기식 두 명의 전임 금감원장이 잇따라 낙마하면서 후임 인선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지방선거 뒤로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금융개혁의 주체가 될 금감원 수장 자리를 오래 비워둘 수 없다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이었습니다.

그만큼 문 대통령이 금융개혁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해석되는데요.

특히 주목할 점은 이번에도 민간 출신 원장이 선택됐다는 겁니다.

앞서 문 대통령이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 발언과 궤를 같이 하는 개혁성향의 비관료 출신이 원장으로 발탁되면서 다시 한 번 금융 개혁에 시동을 걸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앵커>
말씀하셨지만 두 명의 금감원장이 연이어 불명예 퇴진하는 유례없는 일이 발생하면서 후임 금감원장의 어깨가 무거운 상황이에요.

<기자>
네, 현재 금감원에는 내부 조직 개편과 함께 채용 비리, 삼성증권 배당사고,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금융그룹 통합 감독 등 각종 과제가 산적해 있는데요.

대표적인 개혁 성향의 경제학자로 꼽히는 윤 내정자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립니다.

윤 내정자는 그간 금융당국과 업권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는데요.

특히 지난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와 키코사태 재조사, 인터넷전문은행을 위한 은산분리 완화 반대를 비롯해 노동자추천이사제 도입과 낙하산 방지, 지주회장 자격요건 강화 등을 담은 최종 권고안을 발표해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향후 정책에도 이런 기조가 반영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이한라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8-05-04 11:34 ㅣ 수정 : 2018-05-04 11:34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