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금융

‘대형사고’ 삼성증권 중징계 전망…금융권 폭풍전야

신임 금감원장 취임 후 첫 제재…시스템 불안 비판

강예지 기자 입력 : 2018-05-08 20:04수정 : 2018-05-08 20:31

SNS 공유하기


<앵커>
삼성증권 배당사고에 대한 금감원의 검사결과와 그 파장을 조금더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강예지 기자 나왔습니다.

윤 원장 취임 후 첫 제재가 될 텐데, 그 수위가 상당히 높을 것 같다고요?

<기자>
금융감독원으로서는 시장은 물론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윤석헌 신임 원장이 오늘(8일) 취임사에서도 밝혔듯이 금융시스템의 불안과 금융소비자 피해를 만든 가장 최근의 사례가 삼성증권 배당사고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삼성증권 사고를 제재와 관리감독의 본보기로 삼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는데, 회사는 물론 금융시장, 감독당국의 이견이 없을 정도로 사안의 심각성이 명백하기 때문에 제재 수위가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금감원이 내부통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봤는데 위조주식이 거래될 가능성도 확인됐다고요?

<기자>
네, 발행되지도 않은 이른바 유령주식이 어떻게 입고됐는지를 놓고 논란이 컸었는데요.

실물주식 입고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실물 입고된 주식은 예탁결제원의 확인을 받은 뒤 고객의 주식매도를 허용하는 것이 정상적인 절차인데요.

삼성증권에서는 예탁원 확인없이 주식을 매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설계돼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이번 배당사고에서 봤듯이 위조주식이 거래될 가능성이 확인된 겁니다.

사고로 번지지는 않았습니다만 지난 약 5년동안 실물 입고된 9500여건 중 입고 당일 백건이 넘는 주식이 매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잘못 입고된 주식들을 매도한 직원들, 이 직원들이 의도적으로 주식을 팔았다고 본건데요.

금감원이 이렇게 판단한 근거는 뭔가요?

<기자>
금감원에 따르면 문제의 직원들은 호기심에서, 또 시스템 오류를 시험해보기 위해 주식을 매도했다고 소명했습니다.

하지만 금감원이 고의성이 다분하다고 본 건 직원들의 매도행태 때문인데요.

예를 들어 여러 번에 걸쳐서 분할 매도하거나 주식을 판 뒤에 추가로 더 판 직원들이 많았고요.

시장가로 주문하는 등 주식을 매도한 직원들 중 1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21명 모두 적극적으로 매도했다는 게 금감원의 결론입니다.

<앵커>
삼성증권 측에서는 오늘 금감원 검사결과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혔나요?

<기자>
삼성증권은 사고 직후 외부인사 등으로 자문단을 구성했는데요.

자문단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들을 개선하고, 또 감독당국의 제재 절차 등을 성실하게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향후 기관 제재나 임직원 징계 수위에 따라회사 안팎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금감원이 내일부터 모든 증권사를 대상으로 점검을 하겠다고 했죠.

어떤 걸 들여다보나요?

<기자>
금감원이 내일부터 한 달간 모든 증권사를 대상으로 주식 매매와 입출금 등 내부통제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인데요.

점검 대상에 공매도 주문수탁의 적정성이 같이 올라 주목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그동안 공매도는 이번 문제의 본질에서는 빗겨나있다는 입장이었는데요.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매도를 폐지해달라는 요청이 답변기준인 20만명을 넘어가면서 감독당국이 실태 조사 등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8-05-08 20:04 ㅣ 수정 : 2018-05-08 20:3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