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폼페이오, 북미회담 최종 조율…CNN “싱가포르서 개최 준비”

전혜원 기자 입력 : 2018-05-10 11:35수정 : 2018-05-10 11:35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외신 종합'

<앵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막판 외교전이 뜨겁습니다.

평양을 전격 방문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과 함께 귀국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북미협상에 걸림돌이 됐던 억류된 미국인 문제가 해결되면서,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외신팀 전혜원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전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대로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세명이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요?

<기자>
네, 현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용기를 타고 귀국 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에 오랜 시간 억류됐던 김학송 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과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현지시간으로 오늘(10일) 새벽 2시, 우리 시간으로는 오늘 오후 3시쯤 워싱턴 DC 인근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마중나가 이들을 맞이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북한 억류 미국인들의 석방으로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한 단계 진전이 이뤄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앵커>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장소 발표가 지연돼 왔는데, 확정이 됐나요?

<기자>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의 주요 목적은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논의 내용 등을 최종 조율하는 것이었는데요.

폼페이오 장관은 북측과 "북미정상회담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생산적' 대화"를 가졌다며 "며칠내로 북미정상회담 날짜와 시간을 발표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 일정은 하루 일정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받은 김정은 위원장 역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만족한 합의'를 봤다고 북한 매체들을 통해 밝혔습니다.

<앵커>
조금 전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던데요?

<기자>
싱가포르는 미국 정부 관료들이 선호하던 곳이었는데요.

CNN은 미국 정부 관리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현재 준비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각료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 확정과 관련해 "사흘 안에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회담 장소로 판문점이 거론됐던 것과 관련해서는 비무장지대는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어제(9일) 한중일 정상 회담이 열렸죠?

<기자>
네, 어제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서 3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특별성명에서 세 정상은 "동북아 평화와 안정 유지가 공동의 이해이자 책임"이라며 "이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한국과 중국 정상간의 양자 회담도 진행됐는데, 어떤 얘기가 오갔습니까?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과 중국 리커창 총리의 양자 회담도 45분간 진행됐는데요.

양국 정상은 "북한의 경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과 신의주, 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사업이 검토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의 구체적인 절차를 밟아야한다는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특히 철도는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가장 우선적으로 협력을 요청한 분야인데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비핵화 이행 모습을 보여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앵커>
그렇군요. 

한반도 정세가 빠르게 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전혜원 기자, 수고했습니다.    

입력 : 2018-05-10 11:35 ㅣ 수정 : 2018-05-10 11:3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