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기소의견 송치…업무방해 혐의

SBSCNBC 입력 : 2018-05-11 10:43수정 : 2018-05-11 10:43

SNS 공유하기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빚은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에게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업체 A사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린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또 폭언과 폭행으로 광고업체의 회의를 중단시켜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이달 4일 경찰은 조 전 전무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폭행 혐의와 관련해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공소를 제기(기소)하기 어렵다는 등의 사유를 들어 영장을 기각했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다.

또 특수폭행 혐의와 관련 경찰은 조 전 전무가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지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혐의없음'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다만 조 전 전무가 위력을 행사해 광고업체의 동영상 시사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05-11 10:43 ㅣ 수정 : 2018-05-11 10:4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