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靑 “北 핵실험장 폭파발표 환영…북미간 믿음 두터워질것”(종합)

“갱도 폭파 다이너마이트 소리, 핵 없는 한반도 여정 축포되길”

SBSCNBC 입력 : 2018-05-13 13:28수정 : 2018-05-13 13:29

SNS 공유하기

청와대는 13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23~25일 폭파 방식으로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남북정상회담 때의 약속 이행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본다"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들 사이의 믿음이 두터워지리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여러 나라의 언론인을 초청한 것은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 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의미도 있다"며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한 여정의 축포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발표하기 전에 한국 정부도 (폭파 일정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의 의미를 평가절하하는 발언들도 나오던데, 풍계리 4개 갱도를 모두 폭파하고 막아버린 뒤 인력을 다 철수시킨다는 것은 최소한 미래핵을 개발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4개 갱도 가운데 1번과 2번은 각각 1번·5번씩 핵실험을 하고 현재 사용되지 않고 있지만 3번 갱도는 완벽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4번 갱도 역시 최근까지 굴착공사를 하며 핵실험장으로 사용하려 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을 더 소형화하고 성능을 고도화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하려면 추가 핵실험이 필요할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는데, 그런 실험을 더는 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풍계리 말고 다른 곳에서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올 수 있지만,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장소는 매우 한정적"이라며 "미국도 비키니섬이나 사막 한가운데에서 하지 않나. 북한은 땅이 좁아 할 수 있는 곳이 더 적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북한에서 핵실험을 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장소가 풍계리라고 한다"며 "이를 폐쇄한다는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이 핵실험장 폐쇄 행사에 한국·미국·중국·영국·러시아 등 5개국 취재진을 초청하면서 일본을 부르지 않은 것에 대해 질문이 나오자 "북한의 선택이라 이를 언급하기는 조심스럽다"면서도 "아직 북한과 일본의 공식적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 연관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영국이 포함된 것에 대해서는 "영국을 유럽연합(EU)의 대표로 봤는지, 다른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전문가 초청 여부가 발표되지 않은 것에도 "북한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하지 않겠나. 최종적으로 어떻게 결정될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른 시일 내에 간단하고 투명하고 명료하게 일을 진척시키는 것 아니겠나"라며 "전문가들을 부르면 절차가 복잡해지며 시일이 늦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떻게 첫술에 배부를 수 있겠나"라며 "비핵화라는 긴 여정에서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하고, 그 과정에서 전문가 검증도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나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등이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면서도 "북미회담을 하는데 중국이 같이 한다는 것은 자연스러워 보이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 통화가 언제 이뤄지느냐는 물음에는 "때가 되면 할 것"이라며 "핫라인 통화 여부를 왜 계속 묻는지 (모르겠다). 기사 쓸 게 참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웃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05-13 13:28 ㅣ 수정 : 2018-05-13 13:2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