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정점 치닫는 한진그룹 수사…‘조씨일가 퇴진운동’ 계열사로 확대

우형준 기자 입력 : 2018-05-14 08:53수정 : 2018-05-14 08:5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총수 일가의 '갑질'과 범법행위에 대한 범사정당국의 전방위적인 압박이 정점을 치닫고 있습니다.

경찰과 검찰 뿐만아니라 국토부, 관세청에 이어 출입국관리당국까지 7개에 달하는 사정기관이 한진일가에 대한 의혹들을 조사하고 있는데요.

관련해서 취재기자와 얘기나눠보겠습니다.

산업부 우형준 기자 나왔습니다.

주말사이 또 다른 의혹이 불거진 것이 조양호 회장 일가가 필리핀 가사 도우미를 불법 고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어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산업 연수를 받을 것처럼 필리핀 여성들을 우리나라에 데려와서는 집안일을 시켰다는 의혹이 제보를 통해 전해졌는데요.

아직 조사 중이지만 한진일가가 물건뿐만 아니라 사람까지 밀반입 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제보에 따르면 회장 일가가 해외로 여행 갈 때 필리핀 여성들을 데려갔고, 이에 대한 비용은 회사가 냈다는 증언도 함께 나왔습니다.

현행법상 결혼 이민자가 아닌 필리핀 여성을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행위는 불법인데요.

현재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대한항공 본사에 특별사법경찰관을 보내 인사 관련 자료를 압수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런 가운데 조 회장 일가에 고가 미술품 은닉 의혹도 있었잖아요?

이 부분은 어떻게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이것도 제보에 따라 관세청이 조사에 나섰던 사안이었는데요.

한진 조양호 회장의 평창동 자택에는 '기타전시장'으로 건축 허가를 받은 공간이 있습니다.

총 3개 층으로 나눠져 있는 일종의 미술전시실인데요.

이 곳에 고가의 미술품이 밀반입돼 있다는 제보에 관세청이 압수수색에 나섰지만 이 곳에서는 고가의 미술품이 없었다는 관세청의 전언이 나왔습니다.

그러자 한진 일가가 의심 갈 만한 물건들은 미리 사전에 빼돌린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평창동 자택 갤러리는 '보태니컬 아트' 일종의 식물의 특징을 살려 표현하는 그림인데, 특징상 고가의 미술품이 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여러가지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주말사이 대한한공 직원들에 이어 자회사죠.

진에어 뿐만아니라 인하대 학생들도 퇴진운동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12일이죠.

대한항공 직원들의 조 회장 일가에 대한 퇴진을 요구하는 두 번째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비가 왔는데도 서울역에는 대한항공 임직원 뿐만아니라 진에어 직원까지 포함해 약 300여명이 집회에 참석했는데요.

여기에 조 회장이 재단 이사장으로,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재단 이사로 있는 인하대도 한진일가 퇴진 운동에 나섰습니다.

조원태 사장이 지난 1998년 인하대에 편입했는데 부정편입학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인하대까지 나선 것인데요.

인하대 재학생과 졸업생 등으로 구성된 총학생회동문협의회는 어제(13일)부터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하대에서는 조 회장 부자의 이사직 사임, 또 조 사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에 대한 교육부 특별감사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한진일가 소식은 계속해서 지켜봐야겠습니다.

우형준 기자 수고했습니다.   

입력 : 2018-05-14 08:53 ㅣ 수정 : 2018-05-14 08:5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