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문 대통령 “역외탈세는 반사회행위, 조사단 설치”…한진가 겨냥?

한진그룹 세금탈루 의혹 조사 탄력

김현우 기자 입력 : 2018-05-14 20:05수정 : 2018-05-14 21:17

SNS 공유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고액 자산가들이 해외에 은닉한 재산을 반드시 환수해야 한다며, 해외범죄수익 환수 조사단을 설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고액자산가의 해외 은닉 재산에 대한 철저한 환수를 지시했다고요?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적폐청산 일환으로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모두 환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를 위한 해외 범죄수익 환수 조사단도 꾸리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해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 반사회적 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해외 범죄수익 환수 조사단은 어떻게 구성되나요?

<기자>
네, 문 대통령은 국세청, 관세청, 검찰 등 관련 기관이 다 같이 참여하는 조사단을 설치해 추적조사와 처벌, 범죄수익환수까지 공조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불법 해외재산 도피는 영역이 국내외에 걸쳐 있고, 전문가 조력을 받아 치밀하게 행해져, 어느 한 부처의 개별 대응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한진 그룹 오너 일가의 해외은닉재산 조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 같다고요?

<기자>
네, 문 대통령 지시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자녀들의 역외탈세 의혹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의 해외재산을 물려받으면서, 수백 원대의 상속세를 탈루했다는 혐의로 서울지방 국세청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는데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해외에 재산을 은닉했을 경우, 수사가 흐지부지될 수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강도 높은 합동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현우입니다.   

입력 : 2018-05-14 20:05 ㅣ 수정 : 2018-05-14 21: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