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금융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 민간위원 1명 제척

김성현 기자 입력 : 2018-05-14 19:35수정 : 2018-05-14 19:35

SNS 공유하기

금융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다룰 감리위원회에서 민간위원 1명을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삼성바이로로직스 감리위 민간위원 중 한 명이 4촌 이내의 혈족이 이해 상충 소지가 있는 삼성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다며 증권선물위원회에 회피 신청을 냈습니다.

금융위가 검토한 결과 필요성이 인정돼 제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9일 김학수 증선위원(감리위원장)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를 감리위와 증선위 심의 과정에서 배제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는 위원회 운영의 공정성을 답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입력 : 2018-05-14 19:35 ㅣ 수정 : 2018-05-14 19:3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