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혁신창업·건설’ 지원·육성으로 민간 일자리 창출 지원한다

이한라 기자 입력 : 2018-05-15 08:50수정 : 2018-05-15 08:50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앵커>
당정이 소셜벤처와 국토교통, 혁신창업과 뿌리산업 등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는데요.

특히 청년 창업과 국토교통 분야에 대한 일자리 창출과 지원에 역량이 집중됐습니다.

취재기자와 더 자세한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이 기자. 우선, 청년 창업 기업에 대한 지원이 늘어나는군요?

<기자>
네, 정부는 올해 안에 사회적 가치와 혁신성이 뛰어난 청년소셜벤처 창업기업에 최대 1억 원의 창업비용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소셜벤처는 돌봄과 주거, 일자리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면서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인데요.

문제 해결의 기반이 되는 창의성과 기술력에 대한 지원이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당정은 또 올해 안에 모태펀드 출자를 기반으로 소셜벤처에 투자하는 일명 '소셜 임팩트펀드'를 조성할 계획인데요.

총 1200억 원 규모로 조성되고, 실제 운용 성과가 좋을 경우 2022년까지 규모를 더 늘려갈 예정입니다.

<앵커>
창업 비용 지원과 함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된다고요?

<기자>
네, 성장 단계별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글로벌 소셜벤처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되는데요.

또 국민참여형 글로벌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해 스타 창업자를 발굴하고요. 

지역 창업을 주도할 가칭 '창업마을'을 조성해서 지역 창업 생태계 기반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도 선정합니다.

<앵커>
국토교통분야에 대한 일자리 창출 방안도 마련됐죠?

<기자>
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어제(14일) 열린 당정협의에서 국토교통 분야는 전체취업자의 15%, 약 400만 명이 종사할 정도로 일자리 창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이에 따라 당정은 창업가들의 실질적인 창업기반 마련을 돕기 위해 지원 대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오는 2022년까지 창업수요가 높은 곳에 주택과 창업지원시설을 결합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하는, 창업지원주택 등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3000호를 공급하기로 했고요.

철도역사 매장과 고속도로 휴게소, 졸음쉼터 등 사회기반시설은 청년창업 공간으로 제공됩니다. 

또 스마트시티와 드론,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분야에서 창업과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금속 등 '뿌리 산업'에 대한 지원 내용도 포함됐죠?

<기자>
네, 당정은 주조와 금형, 용접, 소성가공과 표면·열처리 등 금속 관련 전통산업 6개 분야를 뿌리 산업으로 지정했는데요.

이 분야에 대한 취업 기피 현상이 나타나는 만큼 집중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가 고용을 촉진한다는 구상입니다.

구체적으로 기업의 자동화, 첨단화 지원을 확대하고, 유해물질 발생 감소 등 업종별 현안을 해결하는 뿌리공정 스마트화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또 뿌리 기업이 글로벌 수요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마케팅 등 단계별 지원을 강화하고, 업종별 상생협의체 등 대기업과의 상생모델을 확산해 납품단가 인상과 비용 절감으로 고용 여력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일자리 위원회는 오는 16일 더욱 구체적인 내용이 담긴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앵커>
이한라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8-05-15 08:50 ㅣ 수정 : 2018-05-15 08:5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