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국세청, 편법 상속·증여 50개 대기업 세무조사 착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세금 탈루 정황 포착

이한라 기자 입력 : 2018-05-16 18:17수정 : 2018-05-16 18:59

SNS 공유하기


<앵커>
국세청이 50개 대기업에 대해 동시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지배구조 개편과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오너 일가의 편법적인 상속·증여 혐의가 있었는지를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취재기자 연결해 듣겠습니다.

이한라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세무당국이 편법으로 상속·증여한 혐의가 있는 50개 대기업, 대자산가를 상대로 동시 세무조사를 실시합니다.

국세청은 해당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과 경영권 승계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 본다는 계획인데요.

전방위 조사가 아닌, 사주 일가의 편법 상속·증여 혐의에 집중해 검증할 계획입니다.

자본 변동 내역과 경영권 승계과정, 국내·외 계열사간 내부 거래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요.

사주 일가의 재산이나 소득 현황, 금융거래내역과 외환거래정보, 국내외 탈세 정보까지 면밀하게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구체적으로 이들 대기업이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 거죠?

<기자>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일감 몰아주기와 통행세 부과, 위장 계열사 설립 후 비자금 조성 등을 통해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이들 기업 중에는 100대 기업 등 사회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 기업은 사주의 아내가 개인적으로 구매한 고가의 사치품 비용을 대신 납부했고, 또 다른 기업은 일을 하지도 않은 사주의 어머니에게 고액의 급여를 지급했습니다.

대기업 사주끼리 상대방 회사 주식을 대량 사들였다가 경영권 세습 시기에 상대방 자녀들에게 해당 주식을 되판 사주들도 적발됐습니다.

국세청은 경영권 편법 승계의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는 대기업 계열 공익법인에 대한 검증과 관리를 강화하고, 이들의 비위행위에 대해 공정위와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정보 공유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이번 조사로 탈세 혐의가 확인되면, 국세청은 세금 추징은 물론 적극 고발에 나설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한라입니다.    

입력 : 2018-05-16 18:17 ㅣ 수정 : 2018-05-16 18:5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