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취업 대신 창업?…정부, 소셜벤처 활성화로 일자리 11만 개 창출

1억 원 창업지원·1200억 원 투자펀드

김완진 기자 입력 : 2018-05-16 18:04수정 : 2018-05-16 19:00

SNS 공유하기


<앵커>
고용사정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가 일자리대책을 내놨습니다.

청년 창업을 지원해 일자리 11만 개를 만들겠다는 구상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완진 기자, 일자리 대책이 창업 지원에 초점이 맞춰졌다고요?

<기자>
네, 일자리위원회가 대책을 내놨는데요.

소셜벤처, 즉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만들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우수 사회적 벤처기업 100여 곳을 선정해 창업진행비용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고, 서울시 성수도 일대를 소셜벤처밸리로 지정해, 지원키로 했습니다.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지역별 창업 거점 허브로 만들기로 했고, 1200억 원 규모의 엔젤펀드를 조성해, 소셜벤처투자를 촉진키로 했습니다.

[이목희 /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 이 대책으로도 약 2500개의 혁신창업 기업이 만들어지고, 이 기업들의 성장과 발전을 통해 신규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앵커>
창업활성화를 위해서 임대료를 저렴하게 해준다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한다는 건가요?

<기자>
네, 국토교통 분야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방안을 내놨는데요.

창업지원과 주거시설을 합친 이른바 '소호형 주거시설' 3000천 호를 공급하고, 국민임대와 행복주택 단지 안의 상가들과, 고속도로 휴게소, 철도역사 매장 등도 창업 공간으로 활용합니다.

이와함께 도시재생과정의 창업지원과 공공임대주택 생활서비스 등을 통해 약 1만4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구상입니다.

기초 제조업인 이른바 '뿌리산업' 성장도 모색키로 했는데요.

제조업 일자리 13%를 차지하는 만큼, 연구개발과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반도체나 자동차 등 대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납품단가 인상, 대금지급 감독 등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완진입니다.     

입력 : 2018-05-16 18:04 ㅣ 수정 : 2018-05-16 19:0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