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71st 칸] ‘버닝’ 칸 황금종려상 보인다?…평단 호평 속 최고점

김지혜 기자 입력 : 2018-05-17 10:07수정 : 2018-05-17 10:07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칸(프랑스)=김지혜 기자]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이 칸영화제 후반부 화제의 영화로 떠올랐다.

16일(현지시간) 오후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된 '버닝'은 전 세계 평단과 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

영화 전문 매체 아이언시네마는 '버닝'의 상영 직후 4점 만점에 3.9점(4점 만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이는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가운데 최고 평점이었다. '버닝'이 공개되기 전까지 최고 평점은 3.7점의 '콜드 워'였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벤(스티븐 연), 해미(전종서)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한 사건을 그린 영화.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에 이창동만의 색깔을 입혔다.
이미지상영 이후 티에리 프리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순수한 미쟝센으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호평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에서 본 최고의 영화다. 진정한 걸작이다. 이창동 감독은 최고의 연출력으로 세 명의 배우들로부터 최고의 연기를 이끌어냈다. 심장이 멈출 듯한 경험을 안겨뒀다. '버닝'은 위험하면서도 아름다운, 쇼킹하면서도 놀라운 영화"라고 극찬했다.

이창동 감독은 칸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앞서 두 차례 경쟁 부문에 초청돼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전도연)을, '시'로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자 3번째 경쟁 부문 초청작인 '버닝'이 또 한 번 수상의 쾌거를 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bada@sbs.co.kr  

입력 : 2018-05-17 10:07 ㅣ 수정 : 2018-05-17 10:0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