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18세 연상연하’ 함소원♥진화 부부, ‘아내의 맛’ 출연 확정

강선애 기자 입력 : 2018-05-21 10:30수정 : 2018-05-21 10:30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 강선애 기자] ‘한중부부’ 함소원-진화가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을 통해 예능 첫 동반 출연에 나선다.

오는 6월 첫 방송될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럽 부부들이 식탁에서 찾아낸 ‘소확행 LIFE’를 콘셉트로 구성된다. ‘소확행’은 2018년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의미하는 단어. 총 3커플의 셀럽 부부가 소박한 한 끼를 함께 하는 평범한 일상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앞서 정준호-이하정 부부가 ‘아내의 맛’를 통해 부부 첫 동반 방송 출연을 확정지어 화제를 모은 데 이어, 최근 결혼으로 가장 ‘핫’한 부부로 떠오른 18세 차이 연상연하 국제 커플 함소원-진화 부부가 출연을 결정지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나이와 국경을 뛰어넘은 결혼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두 사람이 그동안 풍문으로만 들었던 실제 결혼 생활을 공개한다. ‘소원 홀릭’ 18살 연하 남편과 펼치는 달콤한 신혼 일기, 그리고 기상 알림에 모닝뽀뽀로 부인을 깨우는 어린 신랑, 아내의 귀에 대고 속삭이는 어린 신랑의 노래에 눈이 떠진다는 신혼부부의 일상이 현실감 있게 펼쳐진다.

제작진은 “촬영을 진행하면서 언뜻 보기엔 화려한 삶을 살 것 같은 셀럽 부부들이지만, 현실적인 결혼 생활로 투닥투닥하고, 때론 신혼처럼 알콩달콩하며 살아가는 보통의 부부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바쁜 일상 속에서 이들 부부가 가장 소박하면서도 친밀한 공간인 식탁 위에서 발견하는 행복은 무엇일지, 그들의 솔직담백한 일상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 TV조선 ‘아내의 맛’]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입력 : 2018-05-21 10:30 ㅣ 수정 : 2018-05-21 10:3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