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故구본무 회장 이틀째 ‘추모행렬’…허창수·LG그룹 임원단 조문(종합)

반기문·박용만 등 조문…‘후계자’ 구광모 친부 구본능 회장 등 가족도 발길

SBSCNBC 입력 : 2018-05-21 16:18수정 : 2018-05-21 16:18

SNS 공유하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별세 이틀째인 21일 오전부터 각계 인사들이 잇따라 찾아 조문했다.

유족이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빈소가 북적이진 않았으나 고인의 넋을 기리는 추모행렬은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오후 할아버지(구인회-허만정)와 아버지(구자경-허준구) 세대에 이어 구씨가(家)와 허씨가 간의 3대째 동업자인 허창수 GS 회장이 구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그는 무거운 표정으로 "어제 (이미 구 회장의 별세에 대한) 말을 다 해서 더는 할 말이 없다"며 빈소로 들어갔다.

해외출장 중이었던 그는 전날 추도문을 통해 "믿기지 않는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슬픔을 표한 뒤, 급거 귀국해 빈소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과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이사 부회장 등 40명의 LG그룹 임원단이 단체로 빈소를 찾았다.

차석용 부회장은 조문 뒤 빈소를 나가며 기자들에게 "황망하고 할 말이 없다"면서 "(구 회장이) 아끼지 않은 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고 말한 뒤 애통한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떠났다.

최태원 SK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았으며, 구자균 LS산전 회장과 강석진 전 GE코리아 회장,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등도 구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빈소를 방문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빈소를 찾아 "우리 경제계의 큰 별이 가셨다. 정말 안타깝다"며, 후계자인 구광모 상무에 대해선 "그분도 잘하시는 분이고, LG에 여러 중진이 많이 계시니 전부 도와주실 것이다. LG는 원래 화기애애한 그룹이다"라고 말했다.

정계에서도 추모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서울 용산구)이 이날 빈소를 찾았다.

안 후보는 "기업인 시절부터 알던 분"이라며 "아직 할 일이 많고 존경받는 분인데 너무 큰 상실감을 느낀다"고 추모의 마음을 표했다.

이날 추모객 행렬은 공식 조문이 시작되는 오전 10시 전부터 일찌감치 시작됐다.

제일 먼저 빈소를 찾은 건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이었다.

그는 과거 장관 시절은 물론 한국무역협회 회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을 지내면서 고인과 친분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전 10시께 장례식장을 찾아 상주인 구광모 LG그룹 상무 등 유족들을 위로했다.

과거 같은 그룹 총수 자격으로 고인과 공식·비공식 행사에 수차례 함께 참석했던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도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에 앞서 구 상무의 친부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도 침울한 표정으로 빈소를 찾았다.

구자경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인 구본능 회장은 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을 지키기 위해 2004년 외아들을 맏형인 고인의 양자로 입적시켰다.

빈소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보낸 조화도 밤사이 잇따라 도착했다.

전날 밤늦게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 구본혁 LS니꼬동제련 부사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허세홍 GS글로벌 사장,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 남용 전 LG전자 부회장 등도 조문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LG그룹 측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8-05-21 16:18 ㅣ 수정 : 2018-05-21 16:1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