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서울에 신규 도시재생…정부 “집값 안정된 지역만 개발”

서울 도시재생 사업지 선정절차 시작…총 600억 원 투입

이광호 기자 입력 : 2018-05-24 17:57수정 : 2018-05-24 19:01

SNS 공유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가운데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올해 사업지 선정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가장 큰 관심은 역시 서울에 쏠려있는데, 10곳 가운데 7곳을 시 당국이 지자체 권한으로 선정하게 됩니다.

이광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얼핏 보면 서울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낡은 동네지만, 구석구석 살펴보면 아기자기한 기념관과 과거 이곳에 많았던 봉제 공장을 되살린 가게들이 눈에 띕니다.

서울시 도시재생 사업 1호, 종로구 창신동입니다.

이처럼 지역의 기존 모습을 유지하면서 낙후된 환경을 개선하는 도시재생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공약 중 하나입니다.

이 도시재생의 올해 사업지를 선정하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민감한 사안인 만큼, 가장 큰 변수는 지역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입니다.

[하대근 / 서울시 주거재생정책팀장 : 서울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만큼 부동산 가격 급등과 같이 부동산 시장에 불안을 유발하지 않도록 집값이 안정된 지역에 한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같은 기준을 바탕으로 규모별 주거밀집 지역과 골목상권 등을 개선할 필요가 있는 지역을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최종 선정된 7곳에는 개발비 600억 원이 투입되는데, 국비로 40%를 지원하고 서울시와 자치구가 나머지 60%를 분담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7월부터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심사에 돌입할 예정인데, 결과는 오는 8월 말쯤 정부 발표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SBSCNBC 이광호입니다.  

입력 : 2018-05-24 17:57 ㅣ 수정 : 2018-05-24 19:0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